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유럽 각국, 역내 국경 속속 재개방

송고시간2020-06-04 02:58

댓글

이탈리아, 유럽 지역 관광객 입국 허용…벨기에, 15일 유럽 국가에 국경 개방

3일(현지시간) 이탈리아 피렌체[AP=연합뉴스]

3일(현지시간) 이탈리아 피렌체[AP=연합뉴스]

(브뤼셀=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 유럽 각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닫았던 역내 국경을 속속 다시 열고 있다.

코로나19의 최대 피해국 가운데 하나인 이탈리아는 3일(현지시간)부터 국경을 열고 유럽 지역의 관광객 입국을 허용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강도 높은 봉쇄 조처가 시행된 지난 3월 초 이후 약 3개월 만이다.

입국 허용 대상은 유럽연합(EU) 회원국 및 솅겐 협정 가입국에서 넘어오는 관광객이다. 사실상 대부분의 유럽국가에 문을 열어젖힌 셈이다.

이들은 이탈리아 입국 직전에 다른 대륙을 방문한 이력이 없다면 14일간의 의무 격리가 면제된다.

유럽에서는 EU 27개 회원국 가운데 22개국과 노르웨이, 스위스, 아이슬란드, 리히텐슈타인 등 26개국이 국경 간 자유 이동 체제인 솅겐 협정에 가입돼 있다.

솅겐지역에서는 국경 통과 시 여권 검사 등을 생략해 가입국 간 이동의 자유를 보장하고 있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각국이 국경 통제에 나서면서 그 기능이 사실상 일시 중단된 바 있다.

하지만 최근 유럽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둔화하고 여름 휴가철이 다가오면서 각국은 잇따라 이 같은 통제를 완화하고 있다.

지난 3월 벨기에와 네덜란드 국경 지역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3월 벨기에와 네덜란드 국경 지역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날 독일 정부도 오는 15일부터 코로나19 확산 사태 이후 내려진 EU 회원국과 영국, 아이슬란드, 노르웨이, 스위스, 리히텐슈타인에 대한 여행경보를 해제하기로 결정했다.

독일 정부는 각국에 대해 여행지침을 정할 계획이다.

벨기에도 오는 15일부터 EU 회원국과 솅겐 협정 가입국, 영국에 국경을 다시 연다.

오스트리아는 4일부터 이탈리아를 제외한 모든 인접국과의 육상 검문소에서 입국 시 검문을 하지 않기로 했다.

노르웨이와 덴마크도 오는 15일부터 상호 간 관광을 허용한다. 덴마크의 경우 독일, 아이슬란드 관광객의 입국도 같은 날부터 허용하기로 했다.

앞서 크로아티아도 EU 회원국 가운데 독일과 오스트리아, 체코 등 10개국에서 온 시민들에 한해 별다른 증명서 없이 입국을 허용한다고 밝혔다.

kj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