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멕시코 코로나19 확진자 5명 중 1명은 의료 종사자

송고시간2020-06-04 04:29

댓글

의사·간호사 등 2만217명 감염…271명 사망

코로나19로 숨진 멕시코 의료 종사자들의 사진
코로나19로 숨진 멕시코 의료 종사자들의 사진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멕시코에서 의사, 간호사 등 보건의료 종사자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험이 심각한 수준이다.

3일(현지시간) 멕시코 보건부에 따르면 멕시코에서는 지금까지 모두 2만217명의 의료 종사자들이 코로나19 확진을 받았다.

현재 멕시코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9만7천326명인 것을 고려하면, 확진자 5명 중 1명 이상이 의료인인 셈이다.

의료인 감염은 최근 들어 더욱 심각해져 12일 전 발표된 수치보다 확진자는 77%, 사망자는 81% 급증했다고 멕시코 일간 엘피난시에로는 전했다.

감염 의료인 중 간호사가 42%로 가장 많고, 의사도 32%였다. 나머지는 기타 의료 종사자와 관련 실험실 연구자 등이다.

코로나19로 숨진 의료인들도 271명이 달한다.

지난 5월 처우 문제 등으로 시위하는 멕시코 의료인들
지난 5월 처우 문제 등으로 시위하는 멕시코 의료인들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멕시코보다 확진자가 18배나 많은 미국의 의료인 사망자 321명과 큰 차이가 없다고 블룸버그는 설명했다.

코로나19가 계속 빠르게 확산하는 멕시코에선 의료인들이 장갑과 마스크 등 기본적인 보호 장비도 충분치 않은 상황에서 넘쳐나는 환자들을 맞고 있다.

곳곳에서 보호장비 부족에 항의하는 의료진의 시위도 잇따랐다.

멕시코시티 심장병학연구소의 구스타보 로하스는 블룸버그에 "감염된 병원 직원들의 공통점은 환자를 치료할 때 적절한 보호 장비를 갖추지 못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멕시코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고 있고, 병상 포화도도 점차 높아지고 있어 의료진의 희생도 이어질 것으로 우려된다.

우고 로페스가텔 멕시코 보건차관은 전날 오후 일일 브리핑에서 "코로나19 확산이 끝나지 않았다. 현재 확산의 강도가 최고 수준"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일간 엘우니베르살과의 인터뷰에선 현재 1만 명을 웃도는 코로나19 사망자가 3만 명에 달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mihy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