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남자골프 세계 랭킹, PGA 투어 재개와 함께 다음 주 활성화

송고시간2020-06-04 06:2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남자 골프 세계 1위 로리 매킬로이
남자 골프 세계 1위 로리 매킬로이

[로이터=연합뉴스] Mandatory Credit: Reinhold Matay-USA TODAY Sports/File Photo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남자골프 세계 랭킹이 다음 주부터 다시 활성화된다.

미국 스포츠전문매체 ESPN은 4일(한국시간) "다음 주 미국프로골프(PGA)와 2부 투어인 콘페리 투어가 재개되면서 세계 랭킹도 다시 산정되기 시작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남자골프 세계 랭킹은 올해 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전 세계 주요 투어 일정이 전면 중단되면서 함께 동결됐다.

대회가 열리지 않는 상황에서 세계 랭킹이 계속 업데이트되면 최근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올린 선수들의 랭킹 포인트가 빠지기만 하면서 세계 랭킹의 변별력이 사라지기 때문이다.

PGA 투어는 11일 찰스 슈와브 챌린지로 약 3개월 만에 시즌 일정을 재개하고, 2부 투어인 콘페리 투어 역시 콘페리 챌린지를 같은 날 개막한다.

ESPN은 월드 골프 랭킹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찰스 슈와브 챌린지와 콘페리 챌린지가 끝나면 결과에 따라 세계 랭킹 포인트를 선수들에게 부과, 새로운 세계 랭킹을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다.

현재 남자 골프 세계 랭킹 1위는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2위는 욘 람(스페인)이며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는 11위에 올라 있다.

반면 여자 세계 랭킹의 경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가 빨라야 7월 말에 재개하기 때문에 다시 순위가 정해지기까지 시간이 더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가 지난달 재개해 진행 중인 가운데 세계 랭킹이 동결된 시기에 끝난 국내 대회의 세계랭킹 포인트는 세계 랭킹이 활성화될 때 반영될 예정이다.

email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