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트럼프 "군 투입, 상황에 달려…반드시 그럴 필요는 없어"(종합)

송고시간2020-06-04 09:2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에스퍼 '반기' 속 기존 강경대응 기조서 한발 물러섰는지 주목

홍콩보안법 강행관련 시진핑 제재 질문에 "생각해보지 않았다"

트럼프 "군 동원, 상황에 달려…꼭 그래야한다고 생각지 않아" (CG)
트럼프 "군 동원, 상황에 달려…꼭 그래야한다고 생각지 않아" (CG)

[연합뉴스TV 제공]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일(현지시간) 확산하는 '흑인 사망' 시위 사태의 진압을 위해 군 병력을 투입하는 문제와 관련, 꼭 그럴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국방수장인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이 "법 집행에 병력을 동원하는 선택지는 마지막 수단"이라면서 지금은 그런 상황에 있지 않다며 '반기'를 든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도 기존의 강경 대응 기조에서 한발 물러선 것인지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보수성향 매체인 인터넷매체 뉴스맥스와의 인터뷰에서 '법과 질서를 회복하기 위해 어느 도시에나 군을 보낼 것인가'라는 질문을 받고 "그것은 상황에 달려있다. 반드시 그럴 필요는 없다"고 답했다.

이날 인터뷰는 초대 백악관 대변인인 숀 스파이서가 진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만 30만명이 넘는 매우 강력한 주 방위군이 있다면서 필요하다면 무엇이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도시들에서 안전이 필요하다"며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이 발생한 미니애폴리스 및 워싱턴DC에 주 방위군을 투입해 시위를 진압한 것을 거론, "그들은 상황을 매우 쉽사리 처리했다. 칼로 버터를 자르는 것처럼 매우 쉬웠다"고 말했다.

반면, 민주당 소속의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와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을 향해서는 "뉴욕에서 벌어지고 있는 상황은 재앙"이라고 직격한 뒤 "그들이 조만간 바로 잡지 않는다면 내가 해결할 것"이라며 직접 개입 가능성을 시사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일 기자회견에서 주 정부가 너무 약하게 대응한다는 불만을 표시하면서 주지사가 주 방위군을 동원하지 않으면 대통령 권한을 활용해 자신이 직접 군대를 배치하겠다며 강경 대응 방침을 천명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에스퍼 장관은 이날 오전 10시께 시작된 브리핑에서 "(군 동원을 위한) 폭동진압법 발동을 지지하지 않는다"면서 군을 동원해서라도 시위를 진압하겠다는 대통령의 방침에 공개 반박하는 모양새를 연출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인터뷰가 정확히 몇시에 이뤄졌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인터뷰에서 "흑인들은 모든 면에서 과거보다 좋은 상태이며 꽤 조만간 그들은 다시 그렇게 될 것"이라면서"(버락) 오바마 대통령도, (조지) 부시 대통령도, 그 누구도 그렇게 하지 않았다. 내가 그 상황을 해결했다"며 전임자들과 비교하며 전날에 이어 흑인 표심 구애를 이어갔다.

그러면서 언론이 제대로 보도하지 않는다고 불만을 터트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집회 참석자들을 겨냥, "우리는 일상으로 돌아가길 원한다. 그러나 약간 이르다"며 "시위자들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주장하는 이들이다. 정말로 흥미롭다. 그들은 사회적 거리 두기를 주장하면서 수천명이 모인 가운데로 뛰어들어 소리 지르고 고함을 친다. 이는 좋은 일이 아니다"고 비꼬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인터뷰에서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 보안법) 강행과 관련,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에 대한 제재 부과를 검토하느냐는 질문에 "나는 그것을 생각해보지 않았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 주석과의 관계에 대한 질문을 받고 "한동안 그와 이야기를 나누지 않았다"며 관계는 매우 좋았다고 답했다.

그는 미·중 간 1단계 무역 합의를 높게 평가하면서도 "중국은 그런 일이 일어나도록 하지 말았어야 했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의 중국 책임론을 거듭 제기했다.

hanks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