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초선들이여, 언론변화 꿰차라!"…'꼰대' 정진석의 당부

송고시간2020-06-04 10:5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김종인 향해 "지금은 렛츠고 리더십만 통할 때" 우회 비판

강연하는 미래통합당 정진석 의원
강연하는 미래통합당 정진석 의원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미래통합당 정진석 의원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사이다 정책 세미나'에서 '슬기로운 바른의원생활 제21대 국회 활동 방향'에 대해 강연하고 있다. 사이다는 '사'회적 문제와 '이'슈를 '다'함께 해결하겠다는 의미이다. 2020.6.4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나확진 이동환 기자 = 야당 몫 국회 부의장으로 유력한 미래통합당 정진석 의원이 당의 초선 의원들에게 의정활동 경험을 전수하고 나섰다.

정 의원은 4일 통합당 정책위원회 주최로 열린 '사이다'(사회문제와 이슈를 다함께 해결) 정책 세미나 첫 연사로 나서 '슬기로운 바른 의원생활'을 주제로 특강했다.

그는 "언론에 나는 변화들, 전국민적 초미의 관심사들은 기본적으로 꿰차고 있어야 한다"고 전제하고는 같은 기자 출신인 조수진 의원을 가리키며 "파이팅이 있다. 당장 (일 생기면) 조 의원의 논평이 나온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여러분들은 SNS에 왜 개인 논평 안올리나"며 "왜 윤미향이 갖고 최고참인 정진석 이름만 나오느냐. 같이 싸워야한다. 올코트 프레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자신을 '꼰대'라 자임하면서 "당에는 규율이 있고 자유 방임하면 안 된다"면서 "의원들의 의정활동 성적표를 당 지도부가 매기고 출석 체크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국회의원 배지야말로 책임과 헌신의 다짐"이라며 착용을 권했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전 의원 징계에 대해선 몰이성적 규율이라며 반대한다고 말했다. 또 김종인 비대위원장을 향해 "지금은 함께 가자는 '렛츠고' 리더십만이 통할 때"라며 '시비걸지 말라'는 일성을 에둘러 비판했다.

5선인 정 의원은 당내 최다선으로, 정무수석, 국회 사무총장 등 다양한 경력을 지녔다.

ra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