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오거돈 또 다른 성추행 의혹 규명이 영장 재신청 관건

송고시간2020-06-04 11:19

댓글

경찰, 선거법 위반·직권남용 등도 추가 수사해 일괄 송치 예정

구속영장 기각된 오거돈
구속영장 기각된 오거돈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강제추행 혐의를 받는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2일 오후 구속영장이 기각된 뒤 부산 동래경찰서 유치장을 나서고 있다. 2020.6.2 handbrother@yna.co.kr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집무실에서 부하직원을 강제추행 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됐지만 기각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다른 성추행 의혹 규명이 영장 재신청의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부산경찰청은 영장이 기각된 강제추행 혐의 외에도 오 전 시장의 여러 의혹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이어 "이후 수사 진행 상황에 따라 종합적인 판단으로 일괄 마무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경찰은 사실상 보강 수사 후 강제추행 등 오 전 시장의 여러 혐의를 묶어 검찰에 송치할 계획임을 시사했다.

지난 2일 부산지법이 강제추행 혐의로 청구된 오 전 시장 구속영장을 기각한 이후 여성단체, 정치권 등에서는 경찰이 오 전 시장 구속영장을 재신청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하지만 경찰은 증거 불충분이나 혐의 소명 부족이 아닌 "사안이 중하고 증거가 모두 확보됐지만, 불구속 수사 원칙"에 따른 영장 기각이라 강제추행 혐의로는 영장 재신청이 힘들다고 판단하고 있다.

구속 위기 모면한 오거돈
구속 위기 모면한 오거돈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강제추행 혐의를 받는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2일 오후 구속영장이 기각된 뒤 부산 동래경찰서 유치장을 나서고 있다. 2020.6.2 handbrother@yna.co.kr

이에 경찰은 앞으로 오 전 시장이 지난해 관용차에서 시청 직원을 추행했다는 또 다른 의혹을 밝히는 데 수사력을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관용차 성추행 의혹이 밝혀질 경우 피해자가 다수가 되는 것은 물론 상습추행 혐의도 추가될 수 있어 경찰이 오 전 시장 구속영장을 다시 신청하는 것은 물론 법원의 영장 발부 가능성도 한층 커질 수 있다는 분석이다.

현재 관용차 성추행 의혹 수사는 피해자 진술도 받지 못하는 등 쉽지 않은 상황이지만 경찰은 수사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경찰은 오 전 시장 측이 총선 전 성추행 사건을 은폐했다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총선 전 사건 무마 시도(직권남용) 의혹 등도 계속 수사하고 있지만, 피해자와 오 전 시장 측 모두가 부인하는 상황에서 수사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전해졌다.

부산경찰청 관계자는 "영장이 기각된 오 전 시장 강제추행 사건과 관련해 검찰의 추가 지휘내용에 대해 보강 수사 후 협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부산지검은 앞서 부산경찰청에 오 전 시장 강제추행 혐의와 관련해 추가 수사 사항을 전달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오 전 시장의 구속영장 재청구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win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