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허위인턴' 윤건영·백원우 고발 사건, 중앙지검 형사부가 수사

송고시간2020-06-04 11:4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윤건영, 백원우 고발하는 법세련
윤건영, 백원우 고발하는 법세련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3일 오전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 이종배 대표가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과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을 각각 횡령과 사기 혐의로 고발하기 위해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들어서고 있다. 2020.6.3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허위 인턴'을 통한 사기 및 횡령 혐의로 고발당한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과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관련 사건이 서울중앙지검 형사부에 배당됐다.

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4부(신형식 부장검사)는 윤 의원 등에 대한 고발장을 배당받아 검토를 시작했다. 형사4부는 경제 범죄 전담 부서다.

시민단체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는 전날 "윤 의원은 미래발전연구원(미래연)의 기획실장으로 재직하면서 회계 담당 직원을 백원우 당시 국회의원실에 인턴으로 허위 등록시켰다"며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법세련은 "백 전 비서관은 가짜 서류를 만들어 김씨가 급여를 받도록 꾸몄고, 윤 의원은 김씨가 받은 급여를 횡령했다"고 주장했다.

traum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