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중국, 외국항공사 中노선 운항제한 완화…美 제재에 방침 선회

송고시간2020-06-04 14:1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항공사당 최대 주 2회 운항 가능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김진방 특파원 = 중국이 미국 등 외국 항공사에 대해 오는 8일부터 중국 노선에 대한 운항 재개를 허용한다고 밝혔다.

또한 승객 대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결과에 따라 운항 횟수를 증감할 수 있다는 단서를 달아 한국의 코로나19 상황이 개선되면 한중노선 항공편도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중국 민항국은 4일 기존 국제 항공편 운항계획에 포함되지 않은 외국 항공사도 8일부터 경영허가 범위에서 목적지를 선택해 매주 1편의 국제선을 운항할 수 있다고 공지했다고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이번 조치는 중국이 미국 항공사의 취항 재개를 허용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미국 교통부가 16일부터 중국 항공사 여객기의 미국 취항을 금지하겠다고 발표한 이후 나왔다.

미 교통부는 3일(현지시간) "중국 당국이 우리 항공사를 허용하는 대로 같은 규모로 중국 항공기 운항을 허용할 것"이라고 밝혔는데 중국 민항국은 이에 대응해 이번 조치를 내놓은 것으로 풀이된다.

코로나19 사태로 중국 노선 운항을 자체적으로 중단한 미국 항공사들은 중국 노선 재개를 추진했지만, 중국 당국은 허가를 미뤄왔다.

중국 민항국은 지난 3월말부터 코로나19 해외 역유입을 막기 위해 항공사당 1개 노선에서 주 1회씩만 운항하도록 했는데 이 규정은 원칙적으로 유지된다.

그러나 승객의 코로나19 검사 결과에 따라 국제선 운항 횟수가 항공사당 주 2회까지 늘어날 수 있게 됐다.

민항국은 모든 항공사가 중국을 오가는 항공편의 전체 승객이 3주 연속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으면 운항 횟수를 주 2회로 늘릴 수 있도록 했다.

하지만 승객 5명 이상이 양성 판정을 받으면 1주일간 운항을 중단하도록 하는 벌칙도 함께 내놨다. 양성 결과가 나온 승객이 10명 이상이면 4주간 운항을 할 수 없다.

민항국은 또한 위험 통제의 전제하에 조건을 갖춘 일부 국가의 항공편을 적절히 늘릴 수 있도록 했다. 이에 따라 한국의 코로나19 상황이 통제되면 한중 항공편이 지금보다 늘어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베이징 항공업계 관계자는 "이번 조치로 한중간 항공 노선이 두 배 가까이 늘어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중국 항공 당국은 앞으로도 이런 방식으로 점차적인 노선 증편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며 "한중 양국 간 노선 증편을 위해서는 한국 국내 코로나19 상황과 항공사의 탑승 전 방역 절차도 중요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y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