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의기투합…심상정 "기본소득 환영" 김종인 "불평등해소"

송고시간2020-06-04 12:0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삼성 무노조' 두고도 비판 한 목소리

악수하는 김종인과 심상정
악수하는 김종인과 심상정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4일 국회 정의당 대표실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2020.6.4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나확진 이은정 기자 =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4일 만나 "불평등 해소"에 뜻을 같이했다.

김 위원장이 취임 인사차 심 대표를 예방한 자리에서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 정의당 대표실로 심 대표를 찾아갔다. 김선동 사무총장과 송언석 비서실장, 김은혜 대변인도 함께였다.

김 위원장이 최근 "진보보다 더 앞서가는 진취적 정당"을 내세운 만큼 진보 성향의 심 대표와 만남은 시종 화기애애한 분위기였다.

심 대표는 김 위원장 취임 이후 통합당에서 기본소득 논의가 벌어지는 데 대해 "대환영"이라는 말로 인사를 시작했다.

"과거 통합당의 레퍼토리는 북한 탓과 대통령 탓뿐이었다"면서 "통합당이 불평등 해소에 적극적으로 나서면 좋은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정당이 표를 극대화하는 경쟁을 하면서 많은 계층을 포용해야 한다"며 "나라가 불평등을 해소하지 않으면 안 될 정도의 상황에 부닥쳐 있어서 정당에 있는 사람 누구나 불평등 문제를 해소하려고 노력하지 않을 수 없다"고 공감했다.

심 대표는 "통합당이 그동안 더 많이 가진 사람들의 탐욕의 자유를 옹호해 왔다"면서 "삼성의 탈법적 자유는 지지하면서 삼성 노동자들의 노조할 자유는 반대해왔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이에 대해서도 "사실 삼성이 과거 지나칠 정도로 시대 감각에 역행해서 노조 없는 회사를 해 왔다"면서 "정당이나 기업이나 시대와 사람의 의식이 변하는 데 따라가지 못하면 성공할 수 없다"고 응수했다.

ra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