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검찰, 정대협 시기 또 다른 회계 담당자 소환조사

송고시간2020-06-04 12:3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서부지검
서울서부지검

[촬영 이충원]

(서울=연합뉴스) 김주환 기자 =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후원금 회계 누락과 안성 쉼터 매입 의혹 등을 수사하는 검찰이 정의연의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회계를 맡았던 담당자들을 잇달아 소환 조사하고 있다.

4일 정의연 관계자 등에 따르면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최지석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정대협 시기 회계 담당자 A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했다.

A씨는 앞서 지난달 26일과 28일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은 정의연 회계 담당자, 이달 1일 조사받은 정대협 시기 회계 담당자와는 다른 인물이다.

여러 시민단체는 지난달 11일 이후 정의연의 부실 회계와 후원금 횡령 의혹, 안성 쉼터 매입 및 매각 의혹과 관련해 정의연 전직 이사장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비롯한 관계자들을 검찰에 고발했다.

윤 의원과 정의연·정대협 관계자를 고발한 사건은 10여 건에 이른다.

검찰은 지난달 20일부터 21일까지 이틀에 걸쳐 서울 마포구 정의연 사무실과 정대협 사무실 주소지인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 마포 '평화의 우리집' 총 3곳을 압수수색하기도 했다.

juju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