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총리 "대권이니 당권이니 관심 가질 겨를 없어"

송고시간2020-06-04 14:2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세균 국무총리 페이스북 캡처

정세균 국무총리 페이스북 캡처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4일 "제 머릿속은 코로나 방역과 위기 극복에 대한 걱정과 고민으로 가득 차 있다"며 "대권이니 당권이니 (저와) 아무런 상관도 없고 관심을 가질 겨를도 없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최근 저를 둘러싼 보도 때문에 마음이 무겁고 안타깝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근 정 총리가 대선을 염두에 두고 여야 의원들과 접촉면을 넓히고 있다거나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김부겸 전 의원을 지원할 가능성이 있다는 보도를 지적한 것이다.

정 총리는 "코로나 방역에 온 힘을 쏟아도 모자랄 판에 무슨 정치 행보나 하는 것으로 비치고 있다"며 "전적으로 억측이고 오해"라고 말했다.

다만 "21대 국회가 새로 구성돼 일부 여야 의원들을 만났고, 앞으로도 만날 예정"이라며 "이는 원활한 국정운영을 위해 국회와의 협치 차원에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이라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일부 낙선자를 만난 것은 오랫동안 정치를 함께 한 분들을 위로한 것일 뿐"이라고 부연했다.

정 총리는 "괜한 억측과 오해로 국민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말했다.

hysu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