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북한 '폐쇄'엄포 남북연락사무소, 개시·마감통화 평소처럼 유지

송고시간2020-06-05 09:2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철수하는 개성 남북연락사무소 남측인원
철수하는 개성 남북연락사무소 남측인원

(파주=연합뉴스) 김병만 기자 =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남측 인원이 30일 오후 경기도 파주 통일대교를 건너오고 있다. 통일부는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위험이 완전히 해소될 때까지 연락사무소를 잠정 중단하기로 하고 현재 개성연락사무소에 상주 중인 남측 인력 58명(당국자 17명·지원인력 41명) 전원이 철수한다고 밝혔다. 2020.1.30 kimb01@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북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대북전단 살포 행위를 비난하며 '폐쇄'하겠다고 엄포를 놓았던 남북공동연락사무소(이하 연락사무소)의 남북 소통채널이 5일 현재 정상 유지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통일부 관계자는 김 제1부부장의 담화가 나왔던 전날 오전부터 이날 오전까지 "정상적으로 평소와 똑같이 남북 교신이 이뤄졌다"고 밝혔다.

통상 연락사무소는 특별한 현안이 없더라도 매일 오전 9시와 오후 5시 두 차례에 걸쳐 업무 개시와 마감 통화가 이뤄진다.

전날 새벽 김 제1부부장은 담화를 통해 대북전단 살포에 대한 남측의 조치를 요구하며 금강산 관광 폐지, 개성공단 완전 철거, 9·19 남북군사합의 파기와 함께 연락사무소 폐쇄를 언급해 남측을 압박했다.

그러나 연락사무소를 통한 남북 채널은 전날 오전·오후와 이날 오전까지 세 차례 확인 통화가 이뤄져 평소와 다름없이 정상 유지됐다.

연락사무소는 지난 1월 3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개성에 상주하던 남측 인력이 모두 복귀, 연락사무소 대면 운영은 중단된 상태다.

이 관계자는 연락사무소 대면 운영 재개 시점에 대해 "코로나19 위기경보가 '심각 단계'에서 완화되지 않은 만큼 연락사무소 대면 운영 재기를 논의할 상황은 아직 못 된다"고 밝혔다.

ykb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