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日보수신문 "정의연 의혹 규명·文정권 정책 재검토" 주장

송고시간2020-06-05 10:27

댓글

요미우리 사설…"위안부 합의, 피해자-지원단체 이견" 강변

적막감 흐르는 정의연 사무실
적막감 흐르는 정의연 사무실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2차례 기자회견을 통해 정의기억연대의 회계 의혹을 제기하고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국회의원 당선인을 강도 높게 비판한 가운데 5월 26일 서울 마포구 정의기억연대 사무실 앞에 적막감이 흐르고 있다. 2020.5.26 pdj6635@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보수 성향의 일본 최대 일간지 요미우리신문이 위안부 지원 단체인 정의기억연대 관련 의혹 규명과 문재인 정부의 대일정책 재검토를 주장하고 나섰다.

요미우리는 5일 자 사설을 통해 "한국의 위안부 지원 단체는 역대 정권에 영향력을 갖고, 한일 현안에 그림자를 드리웠다"며 "문재인 정권은 단체와의 관계를 바로잡고, 대일정책을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정의연 전 이사장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한 한국 검찰의 수사와 여론의 따가운 시선을 언급하면서 '성역'이었던 위안부 지원 단체에 대한 이런 상황은 "극히 이례적인 사태"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번 의혹을 계기로 (위안부 지원 단체) 활동의 실체를 규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요미우리는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지원 단체의 문제점을 비판한 사실을 거론하면서 "문제는 지원 단체들이 위안부에게 다가가 그들의 목소리를 제대로 대변했느냐에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때 정의연은 합의 파기를 주장했지만, 위안부 생존자의 70% 이상이 합의에 따라 지원금을 받았다면서 당시 합의에 대해 피해자와 지원 단체의 의견이 엇갈렸다고 강변했다.

정의연을 비판한 이용수 할머니도 한일 위안부 합의를 반대했고, 일본 정부의 사죄와 배상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한 사실은 언급하지 않았다.

요미우리는 또한 일본 정부가 10억엔을 출자한 위안부 피해자 지원 재단을 문재인 정부가 해산한 점을 거론하면서 "문 정권의 대응을 보면 지원 단체와 거리가 가까움을 엿볼 수 있다"는 주장도 했다.

나아가 "단체는 정권의 지지기반으로, 전직 간부는 고위직에 등용돼 있다"며 "문 정권의 피해자 중심주의의 내막은 특정 시민단체에 대한 편향이었다고 말하지 않을 수 없다"고 문재인 정부를 비방했다.

hoj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