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수질 오염으로 사라졌던 '잘피' 마산만에 돌아왔다

송고시간2020-06-06 09:0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돝섬 조하대에 서식 확인…창원시, 보전 대책 강구

마산만에 다시 서식 확인 잘피
마산만에 다시 서식 확인 잘피

[마산만 특별관리해역 민관산학협의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산업화와 매립 과정에서 마산만에서 자취를 감췄던 바다풀 일종인 잘피가 다시 돌아왔다.

마산만 특별관리해역 민관산학협의회는 마산만 돝섬 조하대(潮下帶·간조 시에도 물이 빠지지 않는 지대)에서 잘피의 일종인 '거머리말' 서식을 확인했다고 6일 밝혔다.

잘피는 우리나라 연안 수심 5m 미만 물살이 느린 곳에 서식한다.

물고기들의 산란장과 은신처 역할을 하는 등 해양 생태계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과거 마산만에서도 잘피를 흔히 볼 수 있었다.

그러나 산업화, 잦은 매립으로 마산만 수질이 나빠지면서 1980∼1990년대 완전히 모습을 감췄다.

마산만 잘피
마산만 잘피

[마산만 특별관리해역 민관산학협의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해양수산부는 서식환경이 줄어드는 잘피를 해양보호생물로 지정했다.

마산만 특별관리해역 민관산학협의회는 마산만 내만에서 잘피 서식을 확인한 것은 마산만 수질이 나아진 증거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오염된 바다의 대명사인 마산만을 살리고자 2008년 전국에서 처음으로 연안오염총량관리제'를 시행했다.

마산만으로 배출되는 오염물질 총량을 엄격히 관리하고 최근 창원시가 '해(海) 맑은 마산만 만들기'에 적극적으로 나서면서 멸종위기종이 발견되는 등 해양환경이 좋아지고 있다.

창원시는 잘피가 마산만에서 계속 서식하도록 모니터링과 함께 보전대책을 강구하기로 했다.

마산만 전경
마산만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seam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