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 방판업체 리치웨이 무더기 확진…누적 29명 대부분 60~70대(종합)

송고시간2020-06-05 14:5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5.21∼6.3 관악구 석천빌딩 리치웨이·부화당 방문자 검사요망"

부천 쿠팡물류센터 누적확진자 124명·수도권 개척교회 총 76명

당국 "이러한 확산세 계속되면 대규모 유행도 일어날 수 있어"

굳게 문 닫힌 방문판매업체 '리치웨이' 입구
굳게 문 닫힌 방문판매업체 '리치웨이' 입구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서울 관악구의 건강용품 방문판매업체 '리치웨이'에 다녀온 중장년층 방문자들과 이곳의 직원들이 잇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있는 5일 오후 서울 관악구 신림동 리치웨이 출입문이 잠겨 있다.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서울 관악구 소재 건강용품 방문판매업체인 '리치웨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오고 있다.

특히 이들 확진자의 대부분이 코로나19 고위험집단인 60∼70대로 파악돼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5일 낮 12시 기준 리치웨이에서 전날 대비 19명이 추가로 확진돼 현재까지 29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지역별로는 서울 18명, 경기 5명, 인천 4명, 충남 2명이다.

확진자는 대부분 고령층인 것으로 알려졌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이날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한 정례 브리핑에서 "현재까지 확진된 환자 대부분이 60대, 70대이고 최고령은 86세인 것으로 파악된다"며 "방문자를 총 179명으로 파악했고, 현재 (이들을) 추적하고 있다"고 말했다.

권 부본부장은 이어 "5월 21일~6월 3일 사이 관악구 시흥대로에 있는 석천빌딩 8층(리치웨이, 부화당) 방문자는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진단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리치웨이 외에도 경기 부천 쿠팡물류센터, 수도권 개척교회 집단감염과 관련해서도 추가 감염이 잇따랐다.

쿠팡물류센터 관련 확진자는 전날 대비 4명이 증가해 누적 확진자는 총 124명이 됐다.

수도권 개척교회 관련해서는 10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는 76명으로 집계됐다.

불 꺼진 AXA손보 종로 콜센터
불 꺼진 AXA손보 종로 콜센터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지난 3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연합회관에 있는 AXA손해보험 콜센터가 폐쇄돼있다. 감염된 상담원이 근무한 해당 건물 11층과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지만 AXA손보의 콜센터로 사용했던 5층이 폐쇄됐다. hwayoung7@yna.co.kr

이밖에 서울 종로구 AXA 손해보험 콜센터에서는 직원 1명이 추가 확진돼 현재까지 7명의 확진자가 나왔고, 인천 남동구 예수말씀실천교회에서는 1일 첫 환자 발생 이후 현재까지 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처럼 수도권에서 산발적 집단감염이 속출하면서 최근 2주간 확진된 사례 중 지역 집단발병이 73.2%(385명)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이중 감염 경로를 모르는 '깜깜이 환자'는 9.7%(51명)에 이른다.

지역 집단발병 사례의 96.6%(372명), 깜깜이 환자의 74.5%(38명)가 수도권에서 나왔다.

권 부본부장은 "인구밀집도가 높고 유동 인구가 많은 수도권에서 종교 소모임, PC방, 학원 등 다양한 장소에서 코로나19가 전파되고 있다"면서 "이러한 확산세가 계속되면 대규모 유행도 일어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이어 "주말을 맞아 특별히 수도권 주민들은 모임을 취소하거나 연기하고, 또 비대면으로 전환해 주시도록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srch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