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미화원 골병 막자"…청주시 100ℓ 종량제 봉투 폐지

송고시간2020-06-07 10:0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생활 쓰레기
생활 쓰레기

[연합뉴스TV 제공]

(청주=연합뉴스) 윤우용 기자 = 청주시가 100ℓ짜리 가연성 쓰레기 종량제 봉투를 없애기로 했다.

대신 7월부터 75ℓ짜리(장당 1천330원) 종량제 봉투를 새로 판매한다.

100ℓ 종량제 봉투는 재고가 소진될 때까지만 판매된다.

이번 조처는 환경미화원의 근골격계 질환을 막자는 취지다.

시 관계자는 7일 "100ℓ짜리 종량제 봉투에 테이프를 붙이는 방법으로 용량보다 많게 쓰레기를 담아 버리는 경우가 많다"며 "이 때문에 환경미화원들이 무거운 봉투를 옮기는 과정에서 골절·파열·염좌 등 부상 위험에 노출된다"고 말했다.

청주시 소속 환경미화원은 278명, 6개 외부 대행업체 직원은 108명이다.

현재 시내 가연성 쓰레기 종량제 봉투는 2·5·10·20·30·50·100ℓ 7종이 있다.

yw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