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우리 연극 재발견…국립극단 '하지맞이 놀굿풀굿'

송고시간2020-06-05 14:5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우리 연극 재발견…국립극단 '하지맞이 놀굿풀굿' - 1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국립극단은 18일부터 다음 달 12일까지 서울 용산구 서계동 소극장 판과 스튜디오 하나에서 '우리 원형의 재발견③ 하지맞이 놀굿풀굿'을 선보인다고 5일 밝혔다.

국립극단은 한국 연극 고유의 정체성을 확립하고자 2018년부터 우리 연극 원형의 재발견을 주제로 행사를 열어왔다.

3년 차인 올해는 '굿'을 모티브로 생동감 넘치는 작품들을 선보인다. 남인우 연출이 총감독을 맡아 쇼케이스 3편과 창작 신작 1편, 부대행사를 무대에 올린다.

앞서 첫해에는 굿과 탈춤극, 가면무 등 다양한 전통 연희를 소재로 한 창작극 쇼케이스와 연출가 초청 이야기 마당 '우여곡절'이 시민들과 만났다. 작년에는 '판소리'를 모티브로 창작극 쇼케이스가 열렸다.

쇼케이스 3편은 전통 굿에서 신과 인간을 연결하는 '연행자' 개념을 차용했다. 배우 문민형, 전통연희자 김솔지, 미디어 아티스트 고동욱은 극 중 연행자가 돼 각각 '연굿(演.Good)', '선무당, 연극 잡는다', '당클매다'를 선보인다.

창작 신작으로는 굿의 형식과 서사에 주목한 '불꽃놀이'가 마련됐다. 사고로 친구들을 한꺼번에 잃고 끝없는 부채감에 시달리는 주인공 희수를 통해 삶과 죽음의 경계를 허문다. 친구들의 영혼을 놓아주기 위해 청춘을 송두리째 삼켜버린 그 날을 다시 마주하는 이야기를 90분 분량의 연극으로 풀어낸다.

마지막 공연 종료 후 열리는 부대행사 '뒷전풀이'는 굿의 마지막 의식을 제목으로 차용했다. 모든 이들의 안녕을 기원하는 의미를 담아 브이제잉(Vjing)과 디제잉(Djing)이 결합한 공연으로 꾸민다.

창작신작 '불꽃놀이'는 국립극단에서 예매할 수 있다. 쇼케이스 3편은 무료 사전예약제로 운영된다. 문의 ☎ 1644-2003.

eddi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