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지코 소속사 "악플러 일부 약식기소돼…2차 고소도 진행"

송고시간2020-06-05 14:5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가수 겸 프로듀서 지코
가수 겸 프로듀서 지코

[KOZ엔터테인먼트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가수 겸 프로듀서 지코에 관한 허위 사실을 유포하고 성희롱·명예훼손 등을 한 악플러 일부가 약식 기소됐다고 소속사가 5일 밝혔다.

소속사 KOZ엔터테인먼트는 지코에 대해 허위사실 유포·성희롱·명예훼손·인신공격·사생활 침해 등을 한 게시물 작성자들을 지난해 11월 1차 고소했다며 "수사 결과 일부 가해자들은 형법 제311조 모욕죄 혐의를 인정받아 약식기소됐다"고 공지했다.

KOZ엔터테인먼트는 "나머지 가해자들도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현재 수사 중이며 곧 처분 결과가 나올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또 2차 고소를 현재 진행 중이라고 밝히고 "1차 수사와 마찬가지로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강경한 대응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kimhyo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