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경산 하양 35.1도…대구·경북 내륙 이틀째 무더위

송고시간2020-06-05 16:5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동해안 제외 30도 웃돌아…"6일 찬 동풍 유입해 한풀 꺾여"

'대구 거리 식히는 물줄기'
'대구 거리 식히는 물줄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5일 경북 경산시 하양지역 낮 기온이 35.1도까지 올라 이틀 연속 전국 최고를 기록하는 등 동해안을 제외한 대구·경북 대부분 지역에서 30도를 웃도는 무더위가 이어졌다.

대구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낮 최고기온은 대구 34.6도, 경산 34.2도, 경주 30.9도, 포항 24.4도 등 22∼34.6도 분포를 보였다.

자동기상관측망(AWS) 기록으로는 경산 하양이 35.1도까지 치솟았다.

대구기상청은 이틀간 이어진 무더위가 오는 6일부터 한풀 꺾일 것으로 전망했다.

또 전날 오전 11시 대구와 경북 청도·경주·의성·김천·칠곡·성주·고령·군위·경산·영천·구미 등 11개 시·군에 발효된 폭염주의보는 이날 오후 5시에 해제될 것으로 예보했다.

대구기상청 관계자는 "주말인 6일부터 상대적으로 찬 동풍이 유입되면서 낮 기온이 30도 안팎에 머물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su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