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44댓글페이지로 이동

"식당서 소란피워 사과하겠다" 유인해 흉기로 '앙갚음'

송고시간2020-06-06 09:15

댓글44댓글페이지로 이동

법원, 살인미수 혐의 남성에 징역 5년 선고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식당에서 소란을 피운 뒤 사과하겠다며 식당 주인을 불러내 흉기로 찌른 남성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남부지법 형사13부(신혁재 부장판사)는 살인미수 혐의로 기소된 이모씨에게 징역 5년을 선고했다고 6일 밝혔다.

이씨는 지난 3월 21일 오후 4시 30분께 서울 구로구의 한 음식점에서 술에 취한 채 소란을 피웠고, 식당 주인 A씨가 말리자 "저녁에 와서 죽이겠다"고 말한 뒤 식당을 나갔다.

그는 약 3시간 뒤 다시 음식점에 찾아가 "낮에 소란을 피운 것을 사과하고 싶다"며 A씨의 팔짱을 끼고 가게 옆 골목길로 데려간 뒤 갑자기 흉기를 꺼내 공격했다. A씨는 전치 5주 진단을 받았다.

재판에서 이씨 측 변호인은 "살인 의도가 없었고, 이씨가 술에 취해 심신미약 상태였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재판부는 "피고인이 미리 흉기를 준비했고 피해자가 쓰러진 상태에서도 계속 흉기를 휘두른 점에서 살인 의도가 있었다"며 "흉기를 숨기고 식당에 다시 찾아가 피해자를 유인한 것을 보면 심신미약이나 심신상실 상태라고 볼 수도 없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일면식도 없는 피해자를 사소한 이유로 살해하려 했고, 흉기를 미리 준비한 계획적 범행으로 죄질이 매우 나쁘며 피해자에게 배상하지도 않았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laecor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