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박의장, 여야 원내대표 '만찬호출'…중재역 본격화

송고시간2020-06-05 23:0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7일 회동 전 물밑 접촉 이어갈듯

국회의장과 여야 원내대표 첫 회동
국회의장과 여야 원내대표 첫 회동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박병석 국회의장(가운데)과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왼쪽),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5일 국회 의장실에서 첫 회동하고 있다. 2020.6.5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류미나 강민경 기자 = 박병석 국회의장과 여야 원내대표가 국회 본회의가 파행을 빚은 5일 저녁 다시 마주 앉았다.

박 의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인근 모처에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와 약주를 곁들인 만찬을 함께했다.

오후 3시 국회 상견례에 이어 4시간여만의 만남이었다.

박 의장이 하루 두 차례나 회동을 제안한 것은 원 구성을 놓고 극한 대치를 이어가는 여야 간 중재 역할에 대한 의지가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국회 관계자는 "박 의장은 소통해야 공감하고, 공감해야 합의할 수 있다는 원칙에 따라 최대한 많이 만나자는 주의"라고 말했다.

법사위원장 등 상임위 구성 문제는 이해관계가 첨예한 만큼 만찬 회동에서 당장 구체적인 진전은 이루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는 7일 오후 5시 박 의장과 두 원내대표 간 회동이 예정된 만큼 주말 사이 활발한 물밑 접촉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민주당 원내 관계자는 "만찬 회동에서 진척은 없었던 것으로 들었다"며 "서로의 입장을 충분히 확인한 상태에서 8일 본격적인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통합당 원내 관계자는 "국회의장과 여야 원내대표 간 대화를 이어간다는 차원에서 자리에 함께했다"며 "향후 원 구성 협상에서 원칙을 가지고 대화에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yum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