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인천서 등교 시작한 고1 학생도 확진…교육당국 비상

송고시간2020-06-06 10:5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인천뷰티예술고에 워크스루 설치…463명 검사 예정

코로나19 검사받는 학생들
코로나19 검사받는 학생들

(인천=연합뉴스) 김상연 기자 = 6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인천뷰티예술고 운동장에 설치된 선별 진료소에서 학생들이 검체 검사를 받고 있다. 인천시교육청은 이 학교에 재학 중인 1학년생 A(16·여)양이 전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음에 따라 해당 학교 1·3학년생과 교직원 등 463명을 검사한다고 밝혔다. 2020.6.6 goodluck@yna.co.kr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인천에서 등교를 시작한 고등학교 1학년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교육 당국이 비상에 걸렸다.

인천시교육청은 인천시 연수구 인천뷰티예술고에 재학 중인 1학년생 A(16·여)양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음에 따라 해당 학교 1·3학년생과 교직원 등 463명을 검사한다고 6일 밝혔다.

검사 대상은 1학년 184명, 3학년 176명, 교직원 78명, 외부 인력 25명이다. 2학년은 아직 순차적인 등교가 시작되지 않아 검사에서 빠졌다.

방역 당국은 이날 오전 8시부터 해당 학교 운동장에 워크 스루(Walk through) 선별 진료소를 설치해 운영 중이다.

시교육청은 전날 오후 10시께 A양의 확진 사실을 통보받고 이날 오전 5시 학생·교직원·학부모에게 안내 문자를 발송했다.

인천시교육청 관계자는 "아침에 전 교직원을 소집해 검사 대상자 명단을 작성하고 방역 당국에 신속한 검사를 요청했다"며 "앞으로 등교 수업을 어떻게 할지는 학생과 교직원 검사 결과가 나온 뒤 결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역학조사 결과 A양은 이달 1일 서울 방문판매업체 '리치웨이'를 방문한 뒤 감염된 남동구 거주자 B(72·여)씨의 손녀로 전날 어머니(41)와 함께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양 어머니는 먼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자매(44·여)와 이달 4일 접촉한 뒤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양은 이달 3∼4일 이틀간 오전 8시 40분부터 오후 4시까지 인천뷰티예술고에 등교해 수업을 들은 것으로 파악됐다.

하교 후에는 103-1번 버스를 타고 자택으로 귀가하거나 남촌도림동 한 세탁소에 5분간 머무른 것으로 조사됐다.

chams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