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울시 2조2천억 3차 추경…일자리 5만개 창출·그린뉴딜 집중

송고시간2020-06-07 11:15

댓글

상반기에만 예산 5조원 이상 증가하면서 올해 총예산 44조7천억원

서울시청
서울시청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서울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2조2천390억원 규모의 2020년 제3회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해 이달 5일 서울시의회에 제출했다고 7일 밝혔다.

시는 앞서 3월 24일 1차 추경 8천619억원, 5월 8일 2차 추경 1조6천938억원을 편성한 데 이어 세 번째 추경에 나섰다.

이에 따라 올해 서울시 총예산은 지난해 말 편성된 39조5천359억원에서 1∼3차 추경예산과 국고보조금 등을 더한 5조1천709억원이 증가해 44조7천68억원으로 늘어난다.

시는 1, 2차 추경이 취약계층 보호에 집중했다면 3차 추경은 코로나19 이후의 변화에 대비해 고용 보호, 그린뉴딜, 지역경제 활성화 등에 초점을 맞췄다고 설명했다.

우선 3월부터 닥친 고용 충격 완화를 위해 3천60억원을 들여 일자리 5만1천개를 창출한다.

서울시, 산하기관, 25개 자치구의 '포스트 코로나 공공일자리' 4만8천개에 2천666억원을 투입한다. 이 중 6천개는 문화예술 또는 비대면 디지털 기반 일자리다.

민간 취업과 연계한 디지털·그린뉴딜 분야 일자리 1천개를 위한 118억원, 배달 노동자 사회안전망 확충 38억원, 서울형 강소기업 청년채용 장려금 11억원 등도 있다.

3천5억원은 시 투자·출연기관 보유자산을 임차한 소상공인의 임대료 감면분 보전과 사회기반시설 사업 추진 등에 배정했다.

감염병 대응 체계 수립 등 안전 강화에는 2천525억원을 넣는다.

재난관리기금 1천583억원 확충, 버스·지하철 방역비 6개월분 155억원, 지하철 1∼4호선 노후시설 재투자 180억원 등이다.

그린뉴딜을 통한 경기 부양에는 750억원을 쓴다.

도시 숲 가꾸기 공공일자리 1천980개 296억원, 전기 시내버스 225대 보급 248억원, 수소 버스 충전소 2곳 구축 120억원, 공공건물 에너지 효율 강화 59억원 등이다.

비대면 환경 조성 등 '스마트 시티 구현'에는 550억원을 편성했다.

공공와이파이를 골자로 한 '스마트 서울 네트워크' 구축 사업은 올해 대상 자치구를 5개에서 20개로 늘려 491억원을 지원한다. 핀테크 기업이 입주하는 서울핀테크랩 운영 비용으로는 23억원을 더했다.

이외에 스타트업 지원 635억원, 소상공인·문화예술계 지원 468억원, 긴급돌봄 460억원 등이 추경안에 들어갔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번 추경안은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포스트 코로나' 대비 등 두 개의 축이 중점"이라며 "특히 코로나 이후 시대의 새로운 서울을 뒷받침할 첫 예산이라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고 말했다.

j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