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코로나 확산세에 수도권 '한산'…일부 관광지는 '인파'

송고시간2020-06-06 15:3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생활 속 거리 두기' 한달…동해안 해수욕장·유명 산 등에 발길

태안 만리포해수욕장 개장
태안 만리포해수욕장 개장

(태안=연합뉴스) 이은파 기자 = 6일 충남 태안군 소원면 만리포해수욕장을 찾은 관광객들이 해변에 텐트를 치고 더위를 식히고 있다. 이날 개장한 만리포해수욕장은 8월 16일까지 운영된다. 2020.6.6 sw21@yna.co.kr

(전국종합=연합뉴스) 6월 첫 번째 주말이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방역체계를 '생활 속 거리 두기'로 전환한 지 한 달이 되는 6일 코로나19가 재확산하는 수도권 관광지는 한산한 모습을 보였다.

반면 비수도권 지역 해수욕장 등 유명 관광지는 주말 여유를 즐기려는 나들이객 발길이 이어졌다.

서울, 인천 등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진 수도권 관광지는 정부 지침에 따라 많은 이들이 불필요한 외출을 자제해 관광객 방문이 뜸했다.

인천은 코로나 확산에 더운 날씨까지 겹쳐 곳곳마다 한산한 모습이었다.

매년 이맘때 나들이객이 몰리던 인천대공원과 월미공원은 모두 문이 굳게 잠겨 시민 발길이 뚝 끊겼다.

학교 운동장에 설치된 선별 진료소
학교 운동장에 설치된 선별 진료소

(인천=연합뉴스) 김상연 기자 = 6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인천뷰티예술고 운동장에 설치된 선별 진료소에서 학생들이 검체 검사를 받고 있다. 인천시교육청은 이 학교에 재학 중인 1학년생 A(16·여)양이 전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음에 따라 해당 학교 1·3학년생과 교직원 등 463명을 검사한다고 밝혔다. 2020.6.6 goodluck@yna.co.kr

코로나19 여파로 월미바다열차 운행이 멈춘 월미도 문화의 거리도 인파가 확연히 줄어든 모습이었다.

코인노래방, PC방 등에 사실상 영업 중지 명령인 집합금지나 운영자제 권고 명령이 내려진 탓인지 인천 시내에도 나들이객이 많지 않았다.

지난 5일 개장한 수도권 최대 규모 워터파크인 용인 캐리비안 베이도 이날 예년과 달리 한산했다.

국내 대표적 관광지인 부산 해운대·송정해수욕장은 흐린 날씨 탓에 이날 오전 관광객은 수백명에 불과했으며, 물놀이를 하는 사람은 보기 힘들었다.

대부분 마스크를 착용하고 백사장을 거닐며 바닷바람을 쐬며 여유를 즐겼다.

일부 외국인 관광객은 여전히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는 모습도 눈에 띄었다.

해운대구는 1시간마다 영어로 마스크 착용 등 안전 개장 방침을 방송하며 외국인의 마스크 착용을 권고했다.

충남에서는 이날 태안군 만리포해수욕장이 문을 열며 관광객과 피서객 맞이에 들어갔다.

전국 270여개 해수욕장 중 지난 1일 개장한 부산 해운대와 송정해수욕장에 이어 3번째이며, 충남 30여개 해수욕장 중에서는 처음이다.

낮 최고기온이 30도 안팎까지 올라간 만리포와 강원 동해안, 강릉 경포 해수욕장 백사장도 기념사진으로 추억을 남기거나 이야기꽃을 피우는 연인, 친구, 가족 등으로 종일 붐볐다.

한여름 같은 해운대 해수욕장 풍경
한여름 같은 해운대 해수욕장 풍경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절기상 망종인 5일 오후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 백사장에서 외국인들이 태닝을 즐기고 있다. 2020.6.5 ready@yna.co.kr

모터보트도 연실 하얀 포말을 일으키며 파란 바다 위를 힘차게 질주했다.

바닷물에 몸을 풍덩 던지는 젊은이들 모습도 보였다.

설악산, 오대산, 태백산, 속리산, 월악산, 내장산, 덕유산 등 전국 유명산의 등산로는 형형색색의 등산복으로 물들었다.

속리산국립공원에는 오후 1시까지 4천여명의 등산객이 몰려 초여름 산행을 즐겼다. 법주사 탐방로에도 2천300여명의 나들이객이 찾았다.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행락객도 산 곳곳에서 눈에 띄었다.

이날 태백산을 등반한 30대 A씨는 "주말 산을 오르는 기분은 상쾌하지만, 좁은 등산로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가쁜 숨을 내쉬는 사람과 마주칠 때마다 눈살이 찌푸려진다"며 "불편해도 모두의 건강을 위해 마스크 착용을 생활화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려수도의 수려한 경관을 감상할 수 있는 경남 통영 한려수도조망케이블카와 사천케이블카도 코로나 이전보다 관광객의 발길이 줄었다.

해수욕장에도 생활거리두기 현수막
해수욕장에도 생활거리두기 현수막

(부산=연합뉴스) 강덕철 기자 = 1일 안전 개장한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에 코로나19 확산 방지 현수막이 걸려있다. 올해 코로나19로 6월 조기 개장을 포기한 부산 해운대·송정 해수욕장은 찾아오는 피서객의 물놀이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안전관리 요원을 배치하는 안전개장을 오늘부터 실시한다. 2020.6.1 kangdcc@yna.co.kr

이외에도 전남 장성 장성호와 경기 파주 감악산에 설치된 출렁다리에도 관광객이 줄을 이었다.

제주는 흐린 날씨 속에서도 아름다운 여름꽃 수국을 보기 위한 나들이객 발길이 곳곳에서 이어졌다.

방문객은 형형색색의 수국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으며 본격적으로 여름을 만끽했다.

(강영훈, 노승혁, 배연호, 박창수, 백나용, 유의주, 이승민, 정회성, 최은지, 홍인철, 김동민)

imag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