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접경지 김포 주민들 "대북전단 처벌 법령 만들어달라"

송고시간2020-06-06 16:2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탈북민단체, '김정은 규탄' 대북전단 살포
탈북민단체, '김정은 규탄' 대북전단 살포

[자유북한운동연합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포=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접경지역인 경기도 김포 주민들이 대북전단 살포 행위를 처벌할 수 있는 법령을 마련해달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김포시 접경지역 주민 일동은 6일 정하영 김포시장을 통해 전달한 성명서에서 "앞으로 접경지역에서 대북전단 살포 등 북한을 자극하는 행위가 벌어진다면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저지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접경지역 주민들은 지금까지 이중 삼중 규제로 인한 불편을 고스란히 감내해왔다"며 "민간인 2명이 숨진 연평도 포격과 2014년 김포 애기봉 성탄트리 조준 사격 등으로 겪은 위협도 생생하게 기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탈북민단체가 접경지역의 특수한 상황을 무시하고 대북전단을 계속 살포할 것이라는 사실에 분노한다"며 "정부는 대북전단 살포를 근절하기 위한 강력한 조치와 이를 위반할 시 처벌할 수 있는 법령 등 대책을 조속히 마련해달라"고 건의했다.

김포시는 이 같은 주민 건의를 받아들여 24시간 대응 체제를 구축하고 시청 당직실(☎031-980-2222)을 통해 대북전단 살포 관련 신고를 받을 방침이다.

앞서 탈북민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지난달 31일 김포시 월곶면성동리에서 '새 전략핵무기 쏘겠다는 김정은'이라는 제목의 대북 전단 50만장과 1달러 지폐 2천장 등을 대형풍선 20개에 매달아 북한으로 날려 보냈다.

이에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지난 4일 담화문을 내고 남북 군사합의 파기 가능성을 거론하는 등 강하게 반발했다.

chams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