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코로나19의 '역설'…자동차사고 인명·재산 피해 '뚝'

송고시간2020-06-07 06:1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5월 車보험 손해율 작년보다 6.0∼13.6%p ↓

3월 15일 일요일, 평소 휴일에 비해 교통량이 줄어든 광화문 일대
3월 15일 일요일, 평소 휴일에 비해 교통량이 줄어든 광화문 일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려 속에 자동차사고에 따른 인명·재산 피해는 되레 감소한 사실이 자동차보험 손해율로 확인됐다.

7일 손해보험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5대 주요 손보사(삼성화재, 현대해상, DB손해보험, KB손해보험, 메리츠화재)의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회사에 따라 78.4∼82.0%로 잠정 집계됐다.

1년 전의 88.5∼92.0%와 비교하면 회사별로 6.0∼13.6%포인트 낮아졌다.

4월 손해율도 1년 전보다 7.5∼9.3%포인트 낮은 79.1∼83.7%로 나타났다.

최근 몇 년 새 계속된 손해율 상승세가 멈추고 하락으로 반전한 것은 코로나19로 외출과 이동을 자제한 결과라는 데 이견이 없다.

올해 2월까지만 해도 손해율은 1월에 메리츠화재가 1.02%포인트 낮아진 것을 제외하고는 작년 같은 기간보다 1.8∼3.70%포인트 높아졌다.

그러나 3월에는 KB손해보험(-9.4%포인트), 삼성화재(-5.7%포인트), DB손해보험(3.2%포인트)에서 손해율이 낮아졌고, 4월에는 감소세가 5개사 전체로 확대됐다.

[표] 주요 손해보험사의 월간 자동차보험 손해율 현황

월별 자동차보험 손해율(%) 작년 같은달 대비 손해율 변화(%P)
2월 3월 4월 5월 2월 3월 4월 5월
삼성화재 87.2 76.2 79.7 81.6 1.00 - 5.70 - 9.30 - 6.90
현대해상 87.4 79.7 80.8 81.5 2.30 0.60 - 8.70 - 9.00
DB손해보험 86.1 80.0 83.8 82.0 1.70 - 3.20 - 5.90 - 9.70
KB손해보험 89.0 75.3 81.7 81.0 3.10 - 9.40 - 7.50 - 8.50
메리츠화재 82.6 80.9 79.1 78.4 0.46 2.03 - 7.61 - 13.60

※ 각사 손해율 집계 취합. 5월은 잠정 집계임.

이런 현상은 중위권 손보사에서도 동일하게 나타나, 흥국화재(-13.9%포인트)와 하나손해보험(-10.2%포인트)은 4월에 손해율이 10%포인트가 넘는 감소 폭을 나타냈다.

교통사고와 보험금 지급 사이 시차를 고려할 때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가파르게 증가하고 '강화된 거리두기'가 시행된 2월 하순∼4월 초에 차량 이동이 감소한 데 따른 결과라고 보험업계는 분석했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발병 이전과 달리, 감염을 우려해 경미한 사고에는 가급적 병원 치료를 기피한 사회 분위기도 손해율 하락에 기여한 것 같다"며 "이른바 '나이롱 입원'도 줄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초 '황금연휴'에 꽉 막힌 도로
지난달 초 '황금연휴'에 꽉 막힌 도로

황금연휴 사흘째인 지난 5월 2일 서울 서초구 잠원IC에서 바라본 경부고속도로 하행선이 정체를 빚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업계는 그러나 정부 대응이 '생활 방역'으로 전환된 지난달 초 이후 이동량이 많이 늘어난 만큼 손해율 하락 추세가 계속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아울러 8월부터 농·어업인의 보험금 산정 기준이 되는 '취업 가능 연한'이 65세에서 70세로 상향 조정되는 등 손해율 '악화' 요인도 대기 중이다.

업계는 각종 비용을 고려할 때 자동차보험으로 적자를 내지 않는 '적정' 손해율을 78∼80%로 본다.

지난해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한방진료비 급증과 공임 상승 등의 영향으로 2018년보다 5.5%포인트 높은 91.4%로 악화했다.

tr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