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 석촌동 저수조 작업자 2명 유독가스 흡입으로 병원 이송

송고시간2020-06-06 20:2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유독가스 질식사고 (PG)
유독가스 질식사고 (PG)

[제작 최자윤, 이태호]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서울 송파구 석촌동에서 저수조 보수 작업을 하던 노동자들이 유독가스를 들이마셔 치료를 받고 있다.

6일 경찰에 따르면 김모(62) 씨와 전모(80) 씨는 이날 오전 7시 30분께 석촌동에 있는 한 건물 지하 저수조에 방독면을 착용하지 않은 채 들어가 보수 작업을 시작했다.

이 건물에서 일하는 직원은 오랜 시간이 지나도록 두 사람이 저수조에서 나오지 않자 오후 6시께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과 소방대원들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두 사람은 바닥에 쓰러져 있거나 정신이 몽롱한 상태로 저수조 안을 헤매고 있었다.

경찰과 소방은 이들을 인근 병원으로 옮겼다. 둘 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고 경찰은 전했다.

ksw08@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