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명성교회 교인 코로나 확진…다시 온라인 예배 전환

송고시간2020-06-07 16:1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명성교회
명성교회

서울 강동구 명일동 명성교회 전경. 2019.9.27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서울 강동구의 대형교회인 명성교회 교인 1명이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생활 방역 지침 속에 현장 예배로 진행됐던 주일 예배가 다시 온라인으로 전환됐다.

7일 명성교회에 따르면 전날 방역당국에서 발표한 리치웨이 다단계 확진자 42명 중 70대 남성 1명이 강동구에 거주하는 이 교회 교인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명성교회 측은 오는 14일까지 주일 예배를 비롯한 모든 공식 예배를 온라인으로 전환하고 21일부터 다시 예배를 정상화하기로 했다.

교회 측은 전날 홈페이지 공고를 통해 "확진자의 동선 등은 명성교회와 전혀 관계가 없으나 지역주민의 안심과 방역당국에 적극적인 협조를 위해 선제적으로 이 정보를 공개한다"고 밝혔다.

명성교회에서는 지난 2월 경북 청도 장례식장을 다녀온 부목사가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이 목회자가 청도를 다녀온 뒤 주일 예배에 참석한 것으로 파악돼 추가 감염 우려가 컸으나 집단 감염 사태로 번지지는 않았다.

eddi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