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러시아 코로나19 증가세 언제까지?…"엿새째 신규확진 8천명대"

송고시간2020-06-07 17:2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누적확진자 46만여명으로 여전히 세계3번째"…감소세 이행 늦어져

코로나19 환자 치료하는 러시아 의료진.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자료사진]

코로나19 환자 치료하는 러시아 의료진.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자료사진]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7일(현지시간) 러시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신규확진자 수가 엿새 연속 8천명대를 유지하며 쉽게 떨어지지 않고 있다.

누적 확진자 수는 46만명을 넘어섰다.

지난달 한때 1만1천명대까지 치솟았던 신규확진자 수는 같은 달 24일부터 8천명대로 내려오긴 했으나 이후 계속해 8~9천명대를 오르내리며 추가 감소세로 이어지지 않고 있다.

러시아 정부의 코로나19 유입·확산방지 대책본부는 이날 "하루 동안 수도 모스크바를 포함한 전국 84개 지역에서 8천984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면서 "누적 확진자는 46만7천673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수도 모스크바에서 1천956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와 누적 확진자가 19만5천17명으로 늘었다.

전국의 코로나19 사망자는 하루 동안 134명이 추가되면서 5천859명으로 증가했다.

정부 대책본부는 지난 하루 동안 5천343명이 완치됐다면서, 지금까지 모두 22만6천731명이 완치 후 퇴원했다고 전했다. 완치율은 48%를 넘어섰다.

코로나19 현황 실시간 통계 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러시아의 누적 확진자 수는 이날 오전 현재 미국(198만8천545명), 브라질(67만6천494명)에 이어 여전히 세계에서 세 번째로 많다.

타스 통신은 "이날 러시아의 코로나19 재생산지수가 0.99로 전날(0.97)보다 다소 높아졌다"고 전했다.

재생산지수란 환자 1명이 타인에게 바이러스를 얼마나 옮기는지 보여주는 지표로, 지수가 0.99이면 환자 1명이 0.99명을 감염시킨다는 뜻이다.

전문가들은 러시아의 코로나19 확산세가 정점을 지나 '고점 안정기'(plateau)에 머무는 것으로 평가한다.

고점안정기는 전염병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정점을 찍은 뒤에 더 크게 늘지는 않고 높은 수준을 한동안 계속 유지하는 시기로, 이후 통상 감소세로 이어진다.

러시아 구급차. [타스=연합뉴스 자료사진]

러시아 구급차. [타스=연합뉴스 자료사진]

cjyou@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