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부산 일제강제동원역사관에 희생자 위패관 '기억의 터' 개관

송고시간2020-06-18 12:00

댓글
국립일제강제동원역사관
국립일제강제동원역사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행정안전부는 대일 항쟁기에 강제동원됐다가 고국으로 돌아오지 못한 희생자들을 기리기 위한 위패관인 '기억의 터'를 19일 개관한다고 18일 밝혔다.

부산 국립일제강제동원역사관에 들어서는 '기억의 터'는 유골 한점도 돌아오지 못한 강제동원 희생자들의 넋과 유족의 슬픔을 위로하는 추모공간으로 마련됐다.

지난해 3∼12월 국비 8억여원을 들여 역사관 5층에 1천97㎡ 규모로 조성됐다. 이 안에는 최대 4천여위의 위패를 봉안할 수 있으며, 우선 815위가 모셔진다.

기억의 터 안에는 강제동원 희생자를 상징하는 조형물, 일본군 위안부 피해를 상징하는 평화의 소녀상과 강제동원 노동자상 홀로그램, 관련 사진 410여점도 전시된다.

위패관은 휴관일인 월요일을 제외하고 매일 오전 10시∼낮 12시, 오후 2∼4시에 방문할 수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부분 개관을 해 오전·오후에 300명씩 모두 600명이 선착순으로 입장할 수 있다.

한편 기억의 터에 안치되는 위패 815위의 사망 장소는 일본이 263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남양군도 171명, 사할린 114명, 뉴기니아 70명, 필리핀 50명, 중국 43명 순으로 나타났다.

사망 시기 확인이 가능한 희생자는 497명이다. 이들은 1938년 국가총동원법이 제정·실시된 이후인 1939∼1945년에 사망했다.

연도별로는 1943년 83명, 1944명 168명, 1945년 206명 등 전쟁 말기로 갈수록 사망자가 증가했다.

inishmor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