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트럼프 "코로나는 쿵플루"…인종차별적 발언에 지지자들 열광

송고시간2020-06-21 16:3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지지자들 환호 속에 손뼉 치는 트럼프
지지자들 환호 속에 손뼉 치는 트럼프

(털사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오클라호마주 털사에서 열린 대선 유세에서 지지자들의 환호 속에 손뼉을 치고 있다. sungok@yna.co.kr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해 중국을 비하하는 "쿵 플루"(kung flu)라는 표현을 썼다.

미국은 물론, 전 세계에서 인종차별 반대시위가 펼쳐지고 있는 가운데 미국 대통령이 명백히 인종차별적 표현을 들먹였다는 비판이 나온다.

미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클라호마주 털사의 BOK센터에서 연 대선 유세에서 코로나19에 대해 "그것은 역대 어떤 질병보다 많은 이름을 가진 질병이다. 이를 부르는 19~20개의 다른 이름이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내가 이름을 짓는다면 그것을 쿵 플루라 부르겠다"고 말했다.

더힐은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 무술 쿵푸를 빗대 이같은 표현을 쓴 것으로 보인다"며 "미 행정부에서 '쿵 플루'라는 표현이 나온 것은 처음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앞서 백악관의 한 관리가 CBS 소속 중국인 기자에게 "쿵 플루"라는 표현을 사용해 논란이 일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트럼프 대통령이 인종차별적 표현인 '쿵 플루'를 들먹이자 관중들이 환호했다"고 전했다.

블룸버그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와 관련한 자신의 업적을 자랑하면서 인종차별적 발언이라 비판받는 비속어 '쿵 플루'를 언급했다"고 보도했다.

그간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확산 책임을 놓고 중국과 공방을 벌이면서 코로나19를 '중국 바이러스'라고 종종 칭했다.

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우한 바이러스'라고 공격해 중국과 날을 세우기도 했다.

prett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