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 백악관 무역국장 "볼턴, 징역 살 수도…국가안보 위협"

송고시간2020-06-22 08:52

댓글

'트럼프, 시진핑에게 재선지원 요구'에는 "나도 있었지만 못 들어"

피터 나바로 미 백악관 무역·제조업 정책국장. [UPI=연합뉴스 자료사진]

피터 나바로 미 백악관 무역·제조업 정책국장. [UPI=연합뉴스 자료사진]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피터 나바로 미국 백악관 무역·제조업 정책국장은 21일(현지시간)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회고록 발간과 관련해 징역형을 살게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나바로 국장은 이날 CNN 방송에 출연해 볼턴 전 보좌관이 회고록 '그것이 일어난 방'을 통해 재임 기간 있었던 일들을 폭로하려는 것과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

나바로 국장은 "무엇보다도 존 볼턴은 고도의 기밀 정보를 아주 방대한 책 전체에 걸쳐 흩뿌려 놨다"며 "그는 그 책에서 나온 수익을 얻지 못하게 될뿐더러 징역형의 위험을 무릅썼다"고 주장했다.

나바로 국장은 또 "그는 미국의 국가안보 측면에서 매우 심각한 일을 했다"며 "그에 대해 값을 치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바로 국장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미국산 농산물 구매를 늘려 자신의 재선 승리를 지원해달라고 청탁했다는 회고록 내용에는 명쾌한 답을 내놓지 않았다.

그는 "나도 (정상이 만난) 그 방들 안에 있었고 볼턴이 중국에 관해 하고 있는 얘기는 무엇이든 그저 바보 같다"고 말했다.

이어 '예 또는 아니오'로 답해달라는 요청에 나바로 국장은 "그걸 결코 들은 적이 없다. 나는 그 방에 있었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미 무역대표부 대표)도 그걸 못 들었다. 그도 그 방에 있었다"고 답했다.

미 워싱턴DC 연방지방법원 로이스 램버스 판사는 전날 볼턴 전 보좌관의 회고록에 기밀이 다수 포함돼 있다며 출간을 막아달라는 미 법무부의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램버스 판사는 그러면서도 출간 강행이 심각한 국가안보상의 우려를 제기한다며 볼턴 전 보좌관이 형사상 기소를 당하거나 책 출판과 관련된 수익을 정부에 넘겨야 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미 법무부는 볼턴 전 보좌관이 책에 기밀 정보가 담기지 않도록 거쳐야 하는 출판 전 원고 검토를 완료하지 않았다는 입장이지만, 볼턴 쪽은 백악관이 요구한 모든 수정 사항을 준수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볼턴 측 변호인 찰스 쿠퍼는 전날 법원의 결정을 환영한다면서도 볼턴이 정부와 계약된 출간 전 의무를 온전히 준수하지 않았다는 법원의 예비 결론에는 이의를 제기한다고 밝혔다.

CNN은 법원의 이번 결정이 회고록 출간을 막으려는 트럼프 행정부의 노력을 무산시켰다며 트럼프 행정부는 표현의 자유를 보장한 수정헌법 1조에 정면으로 배치되는 시도를 해 규탄받았다고 지적했다.

CNN은 그러면서도 법원 결정이 볼턴에게 여전히 중대한 위협을 남긴다고 전했다. 정부가 이 회고록이나 이와 관련된 영화·TV 판권 등으로부터 나올 수익을 환수하려는 데다 볼턴에게는 기밀정보 폭로에 따른 책임 등이 뒤따를 수 있다는 것이다.

존 볼턴 전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오른쪽)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존 볼턴 전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오른쪽)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sisyph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