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해외쇼핑몰, '기모노→한복·日문자→한글'로 잘못 표기"

송고시간2020-06-22 10:1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 공공 외교대사 대학생들이 발견하고 바로잡아

한복을 일본옷으로 소개한 중국 쇼핑몰
한복을 일본옷으로 소개한 중국 쇼핑몰

[반크 제공]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는 해외 유명 쇼핑몰이 한복을 '기모노'로, 한글을 '일본 문자'로 잘못 표기한 것을 국내 대학생들이 바로잡았다고 22일 밝혔다.

한국외대 김예진(21) 씨는 최근 중국 알리바바그룹 산하 전자상거래 플랫폼 '알리 익스프레스'에 입점해 있는 한 의류 회사가 '기모노' 등 일본 관련 상품을 판매하면서 한복을 일본 옷으로 소개하는 것을 발견했다.

김 씨는 "한복은 일본의 전통 옷이 아니고, 한국의 전통적인 옷이니 '한복'이라는 단어를 설명에서 지워달라"는 내용의 편지를 그 의류회사에 즉시 보냈다. 이에 회사 측은 "당신의 제안에 감사하며 바로 시정하겠다"고 답변했다. 현재 이 플랫폼의 일본 옷에 '한복'이라는 내용은 삭제됐다.

한글을 잘못 소개했다가(사진위) 시정한(아래) 영국 쇼핑몰
한글을 잘못 소개했다가(사진위) 시정한(아래) 영국 쇼핑몰

[반크 제공]

동국대 정우연(23) 씨는 영국 온라인 쇼핑몰 아소스(www.asos.com)가 한 모델이 입고 있는 의류에 수도 '서울'을 한글로 써놓고는 설명 부분에 '일본어로 인쇄돼 있다'(Japanese text print)고 소개한 것을 발견했다.

정 씨는 이 쇼핑몰에 항의하는 편지와 함께 바로잡아줄 것을 요구했으며, 쇼핑몰 측은 "한글을 잘못 소개한 것을 사과한다"는 메일을 보내는 한편, 해당 제품에서 'Japanese'라는 단어를 삭제했다.

김 씨와 정 씨는 반크와 국가기간뉴스통신사 연합뉴스가 선발한 '공공 외교 대사' 7기(한류 홍보대사)로 활동하는 과정에서 이런 오류들을 발견했다. 7기는 두 학생을 포함해 147명이었고, 이들은 4월 2일부터 두달여 동안 전 세계 교과서, 백과사전, 웹사이트 등에서 한국과 관련된 왜곡되고 잘못된 부분을 찾아 시정하는 한편 우리의 역사와 문화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알리는 활동을 펼쳤다.

한국외국어대 김예진(왼쪽), 동국대 정우연 학생
한국외국어대 김예진(왼쪽), 동국대 정우연 학생

[반크 제공]

ghwa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