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강한 햇볕에 쑥 올라간 기온…서울 올해 들어 가장 더워

송고시간2020-06-22 14:5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 동남·서북권 포함 전국 곳곳에 폭염주의보

더위 피해 그늘에서 대기하는 시민들
더위 피해 그늘에서 대기하는 시민들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수도권을 비롯한 중부 내륙지역 등에 폭염주의보가 발령된 22일 오후 서울 구로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그늘에서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2020.6.22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22일 서울 낮 기온이 올해 들어 가장 높았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2시 기준 서울 기온이 33.7도를 기록하며 올해 최고 기온이었던 지난 13일 33.5도를 넘어섰다고 밝혔다.

이날 서울 낮 기온은 계속 올라가 35도 안팎까지 치솟을 전망이다.

서울의 최고기온이 34.5도를 넘으면 6월 하순 기준으로 1977년 6월 27일 34.6도 이후 43년 만에 가장 더운 날이 된다.

6월 하순 서울의 기온이 가장 높았던 날은 37.2도를 기록한 1958년 6월 24일이며, 그다음 날인 25일은 35.6도를 보여 두 번째로 높았다.

기상청은 "며칠째 맑은 날이 이어지면서 열이 누적된 데다가 강한 햇볕이 내리쬐면서 기온이 급격히 올라갔다"며 "특히 중부권은 고기압 중심부의 바람도 적어 기온 상승효과가 커졌다"고 설명했다.

앞서 기상청은 21일 오후 3시를 기해 서울 동남권과 서북권에 폭염주의보를 발효했다. 서울 서북권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것은 올해 들어 처음이다.

이외에도 경기와 강원, 충남, 충북, 전북, 경북, 대전, 세종 등 전국 곳곳에 폭염주의보가 발표된 상태다.

23일은 구름이 조금 끼면서 기온이 다소 내려가겠으나 폭염이 이어지는 만큼 낮 활동과 건강에 유의해달라고 기상청은 강조했다.

e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