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제주 분식점서 김밥 먹은 83명 집단 식중독…원인은 살모넬라균

송고시간2020-06-22 19:3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제주=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제주지역 한 분식점에서 김밥을 먹은 손님들이 '살모넬라균'으로 집단 식중독 증세를 보인 것으로 확인됐다.

식중독 예방법
식중독 예방법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22일 제주도에 따르면 지난 17일과 18일 이틀간 제주 시내 한 분식점에서 김밥을 먹은 400여 명 중 83명이 설사와 복통 등 식중독 증세로 병원 진료를 받았다.

이 가운데 증세가 심한 25명은 이날까지도 입원 치료 중이다.

보건당국이 해당 분식점과 환자를 대상으로 역학조사를 한 결과 집단 식중독 원인은 '살모넬라균'으로 확인됐다.

살모넬라균은 해당 분식점에서 사용하던 도마에서 검출됐다.

여름철에 주로 발생하는 살모넬라 식중독은 보통 음식물 섭취 후 6∼72시간 후에 설사와 구토, 발열 등의 증세를 보인다.

주요 원인 식품은 오염된 물이나 계란, 충분히 가열되지 않은 알 가공품, 유제품, 육류, 가금류 등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최근 기온이 높아지고 장마도 시작되면서 식중독 예방에 특히 주의해야 한다"며 "살모넬라를 비롯한 식중독균은 60도에서 20분 가열하면 사라지므로, 음식을 잘 익혀 먹고, 손 씻기를 생활화해 달라"고 당부했다.

dragon.m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