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모로코서 '욱일기' 연상 현대차 광고판 몇달간 세워져

송고시간2020-06-22 23:00

댓글

한국대사관 "광고판 제작한 현지업체가 조만간 철거 예정"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북아프리카 모로코에서 일본 군국주의 상징인 '욱일기'를 연상시키는 문양의 현대자동차 광고판이 내걸려 논란을 빚었다.

22일(현지시간) 모로코 내 교민 사회에 따르면 올해 3월께 모로코의 경제중심지 카사블랑카 내 거리에 욱일기를 떠올리게 하는 현대자동차 광고판들이 세워졌다.

광고판의 오른쪽에는 윙크하는 젊은 여성과 현대차 그림이 담겼는데 주변 문양이 욱일기의 '햇살 디자인'을 떠올리게 한다고 교민들은 지적했다.

욱일기는 태평양전쟁 등에서 일본이 주변국을 침략할 때 일본군 군기로 사용됐으며 태양을 중심으로 햇살이 사방으로 뻗어 나가는 모습을 형상화했다.

카사블랑카의 한 교민은 연합뉴스에 "현대차 광고판은 왜색이 명백한데 한국에 대한 잘못된 이미지가 전달되는 것 같아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모로코에서 현대차는 스포츠유틸리티차(SUV)를 중심으로 인기가 많다.

모로코 주재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현재 모로코에는 현대차 지점이 없고 현지 업체가 현대차 광고판을 만들고 있다.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현지 업체에 논란이 되는 광고판에 대한 시정을 요구했다"며 "현지 업체는 광고팀이 무늬의 의미를 모르고 사용한 점을 사과한다며 조만간 광고판을 철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말했다.

북아프리카 모로코의 현대자동차 광고판
북아프리카 모로코의 현대자동차 광고판

(카이로=연합뉴스) 북아프리카 모로코의 경제 중심지 카사블랑카의 거리에 세워진 현대자동차 광고판. 모로코 내 한국 교민들은 이 광고판이 일본 군국주의 상징인 '욱일기'를 연상시킨다고 지적했다. 2020.6.22. [모로코 카사블랑카 교민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noj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