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36댓글페이지로 이동

골프장서 잔디 보수작업 하던 여성 연못에 빠져 숨져

송고시간2020-06-23 09:58

댓글36댓글페이지로 이동

(용인=연합뉴스) 최종호 기자 = 경기도 용인의 한 골프장에서 잔디 보수작업을 하던 여성이 골프장 내 연못(해저드)에 빠져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23일 경기 용인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2일 오전 10시 5분께 용인시 처인구 남사면의 한 골프장 4번홀 해저드에 A(61·여) 씨가 빠져 출동한 구조대에 의해 구조된 뒤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사망했다.

A 씨는 이 골프장의 보수관리를 맡은 외주업체 직원으로 이날 동료 2명과 함께 골프장 잔디 보수작업을 한 뒤 잔디에 물을 주기 위해 근처 해저드에서 물을 퍼 나르다가 미끄러져 빠진 것으로 조사됐다. 이 해저드는 가장 깊은 곳의 수심이 3m가량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골프장과 외주업체를 상대로 안전조치를 취했는지 등 과실 여부를 수사할 방침이다.

zorb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