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코로나로 의료장갑·콘돔 수요 급증…라텍스 가격도 올라"

송고시간2020-06-23 10:0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태국 고무협회 "6월 라텍스 가격 전년 대비 11% 상승"

칠레의 한 보건 직원이 병원에서 의료용 라텍스 장갑을 낀 모습.
칠레의 한 보건 직원이 병원에서 의료용 라텍스 장갑을 낀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전 세계적으로 의료용 장갑과 콘돔의 수요가 급증하면서 원료인 라텍스(latex) 가격도 올랐다고 태국 고무업계가 밝혔다.

온라인 매체 네이션은 23일 태국 고무협회(RAOT) 보고서를 인용, 이같이 보도했다.

쁘라판 분야끼앗 RAOT 회장은 "㎏당 라텍스 가격은 이달 44.52밧(약 1천742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4.34밧(약 170원) 또는 10.89% 올랐다"고 말했다.

쁘라판 회장은 "코로나19 사태가 콘돔은 물론 의료용 라텍스 장갑 수요 증가를 가져왔다"고 설명했다.

그는 "유럽과 미국의 많은 고무 생산업자들이 태국이 코로나19 사태를 잘 관리하고 있다는 이유로 이곳에 공장을 세우는데 관심을 표하고 있다"며 "최소한 향후 3~5년간 의료용 장갑에 대한 수요가 지속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한편 쁘라판 회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전 세계 국가들이 국경 문을 걸어 잠그면서 1~5월 고무 수출량은 전년 동기 대비 3.51% 줄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태국 고무를 수입하는 국가 중 중국만이 유일하게 지난해와 비교해 수입량이 는 것으로 집계됐다.

증가량은 10.03%로, 태국 고무 수입국 중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63.42%에 달했다고 그는 설명했다.

이 기간 미국의 태국산 고무 수입은 27.8%나 감소했고, 한국과 일본도 각각 19.68%와 13.5% 수입량이 줄었다고 RAOT는 밝혔다.

sout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