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55댓글페이지로 이동

"밖에 보이는거 말해봐"…경찰 기지로 납치·감금 여성 구출

송고시간2020-06-25 06:07

댓글55댓글페이지로 이동
감금
감금

[연합뉴스TV 캡처]

(익산=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딸이 납치당했습니다. 방 안에 갇혀 있는데 어디인지 모르겠다고 합니다."

전북지방경찰청 112상황실에 한 중년남성의 다급한 신고가 접수된 시각은 지난 21일 오전 10시 53분께.

"딸을 제발 찾아달라"는 남성의 안타까운 외침이 112상황실 수화기 너머로 메아리쳤다.

경찰은 강력범죄 현행범을 잡아야 할 때 내리는 '코드 제로(0)'를 즉시 발령하고 아버지와 마지막으로 통화한 딸의 휴대전화 위치를 추적했다.

발신지는 익산시의 한 아파트.

경찰은 순찰차 7대와 강력팀, 타격대 등 가용인력을 모두 동원해 아파트 주변을 에워쌌다.

순조롭게 진행되던 수색 작업은 거대한 아파트 규모에 막혔다. 1천가 구가 넘는 아파트 중 어느 방에 딸이 갇혀있는지 알 길이 없었다.

112상황실 직원은 이때 기지를 발휘했다.

친구인 척 딸에게 개인 휴대전화로 연락해 마음을 다독이고 상황을 파악했다.

딸은 성범죄 피해를 보고 안방에 갇혀 있으며, 가해 남성은 다른 방에 있다는 사실을 이 전화로 알아냈다. 아파트 동이나 층수 등 자신의 정확한 위치는 알지 못한다는 것도 파악했다.

112상황실 직원은 겁에 질린 딸에게 다시 한번 용기를 북돋웠다.

"친구야. 베란다로 얼굴 한 번만 보여줄래? 아니면 휴지나 옷 같은 걸 걸쳐놔도 좋아."

가해 남성이 갑자기 방 안에 들어올까 봐 망설이던 딸은 고민 끝에 난간에 이불을 걸고 베란다를 통해 모습을 드러냈다.

이후 상황실 직원은 "밖에 뭐가 보여? 보이는 걸 다 말해봐"라고 물었고, 딸은 "편의점이랑 헤어샵이 보인다"고 답했다.

상황실 직원 요구에 고개를 찬찬히 돌리던 딸은 아파트 단지에 서 있는 한 중년남성을 발견하고 "아빠…아빠…"하면서 오열했다.

이를 확인한 경찰은 신고 1시간 만에 굳게 잠긴 현관문을 강제로 열고 집 안에 들어가 딸을 무사히 구출했다.

집 안에 함께 있던 A(39)씨는 지인을 감금하고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 등으로 현행범 체포했다. 그는 함께 있던 여성이 술에 취하자 자신의 집으로 데려가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전북경찰청 관계자는 "아파트 전체를 '가가호호' 방식으로 수색하다가는 피해자가 위험해질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피해 여성이 많이 불안해하는 것 같아서 친구처럼 대한 게 심리적 안정과 구출까지 이어진 것 같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무엇보다 피해자가 다치지 않고 무사히 구출돼 다행"이라고 덧붙였다.

jay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