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못 배워서 편의점 지키지'…알바생의 눈물, 경찰 수사 착수

송고시간2020-06-25 13:2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폐쇄회로(CC)TV에 녹화된 폭행 상황
폐쇄회로(CC)TV에 녹화된 폭행 상황

[인스타그램 게시물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자식뻘인 편의점 아르바이트생에게 폭언과 폭행을 저지른 부부를 처벌해달라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5일 광주 광산경찰서에 따르면 이달 12일 오후 10시 20분께 광주 광산구 한 편의점에서 20대 여성 종업원 A씨가 부부 관계인 손님들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가해자로 지목된 부부 중 남편이 빈 병을 보관한 플라스틱 상자 위에 걸터앉아 아이스크림을 먹는 상황에서 사건이 시작됐다고 A씨는 주장했다.

상자가 무너져서 다칠 것을 우려해 말렸다는 이유로 남편이 먼저 막말과 욕설, 폭행을 이어갔고 그의 아내는 말리기는커녕 옆에서 거들었다고 부연했다.

A씨는 폭행 장면이 녹화된 폐쇄회로(CC)TV 영상을 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올렸는데 누리꾼들 사이에서 공분이 확산하고 있다.

영상에는 폭행을 당하고 나서 바닥에 나동그라지는 A씨의 모습 등이 담겼다.

A씨는 영상을 공개한 이유에 대해 "저도 저희 부모님의 소중한 딸이란 걸 알아주시고 부끄러워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못 배워서 편의점이나 지키고 있다'라며 부부가 남긴 독설을 영상과 함께 누리꾼들에게 알렸다.

부부는 신고를 접수한 경찰이 도착하기 전 현장을 떠났다.

경찰은 신용카드 사용내역 등 부부의 신원을 특정할 자료를 확보해 소재를 파악하고 있다.

h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