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통합 비대위원 "인천공항 총파업" 발언 주워담아(종합)

송고시간2020-06-25 19:01

댓글

"현행법상 파업 못해"

미래통합당 김재섭 비대위원
미래통합당 김재섭 비대위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미래통합당 김재섭 비상대책위원이 25일 인천국제공항공사 보안검색 요원들이 정규직화하면 총파업에 나설 것이라고 주장했다가 발언을 주워 담았다.

김 비대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새로 정규직이 될 1천902명의 보안검색 요원 중 노조위원장이 선출되면 현재의 임금 구조를 뒤바꾸려는 총파업을 할 게 불 보듯 뻔하다"며 "더 큰 문제는 총파업의 볼모가 국가의 관문 열쇠인 보안검색 업무"라고 주장했다.

김 비대위원은 이후 기자들에게 메시지를 보내 사실관계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발언이었다고 정정했다. 현행법상 보안검색 요원은 파업을 할 수 없고, 정규직화해 청원경찰로 직고용돼도 파업이 금지된다는 것이다.

김 비대위원은 다만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사흘째인 2017년 5월 12일에 인천공항공사를 방문한 것을 상기시키며 "이 날짜에 집착하는 공사의 결정이 가장 큰 문제"라고 주장했다.

그는 "2017년 5월 12일 이전에 입사한 전환 대상자는 이번 채용 절차에서 NCS(국가직무능력표준) 시험이 면제되고, 자회사 소속으로 채용 절차를 밟는 대상자들도 인성시험이 면제된다"고 말했다.

이어 "5월12일은 결국 대통령의 성은이 망극한 날로, 성은을 입은 당사자들은 취업준비생이 밤낮으로 준비하는 시험과 무관하게 채용과정에 진입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정규직 전환 후 인상되는 연봉은 200만원에 불과하다는 당국의 해명에 대해 "문제의 본질을 흐리는 접근 방식"이며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반대하는 게 아니라, 비정규직에서 정규직으로 가는 과정이 투명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dh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