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팩트체크] 6·25 70주년 행사에 대통령 불참? 북 의식해 밤에?(종합)

송고시간2020-06-25 21:3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행사전 '불참' 억측 돌았던 문재인 대통령 참석

주최측 "코로나·더위에 고령참석자 건강 감안해 야간개최"

6·25전쟁 70주년 행사 참석하는 문 대통령
6·25전쟁 70주년 행사 참석하는 문 대통령

(성남=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5일 서울공항에서 열린 6·25전쟁 70주년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2020.6.25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최평천 기자 = 6·25전쟁 발발 70주년을 맞이한 25일 정부 차원의 기념행사 개최를 놓고 인터넷에서 여러 말들이 나왔다.

SNS상에는 이날 오전부터 "6.25 70주년인데 행사 하나 없는 거 실화냐?", "6.25 기념식 어디서 하냐", "기념식 온데간데 없다"는 등의 글이 올라왔다.

우선 이는 사실이 아니다. 주관 부처인 국가보훈처(처장 박삼득)는 이날 오후 8시20분부터 경기 성남의 서울공항에서 국군전사자 유해봉환과 연계해 6·25전쟁 70주년 행사를 개최했다.

과거 6·25 기념 행사와 달리 올해는 야간에 개최되는 까닭에 이날 일과 중 관련 보도가 나오지 않자 일부 네티즌이 행사 자체가 없는 것으로 생각하고 글을 올린 것이다.

그런데 밤에 개최하는 것을 알고 있는 네티즌 중 일부는 '정부가 북한 눈치를 보느라 행사를 밤에 몰래 하는 것'이라는 취지의 글을 올렸다. 긴장된 남북관계 상황을 고려한 정부가 행사를 가급적 조용히 치르는 '로우키(Low Key)' 기조 하에 야간 개최를 택했다는 주장이다.

실제로 6·25 기념행사를 밤에 개최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며, 6·25참전유공자 및 유족, 정부 주요 인사 등 300여명으로 상정한 참석자 규모도 50주년인 2000년(1만여명)과 60주년인 2010년(5천여명)에 비해 작은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이례적인 밤 개최와, 줄어든 참석자 수는 코로나19(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와 더위 변수때문이라는 것이 주최 측 설명이다.

보훈처 당국자는 25일 연합뉴스 기자의 질문에 "과거 6·25 행사는 보통 오전에 실내에서 개최했는데, 그것은 더운 날씨에 행사에 참석해야 하는 고령의 참전유공자들을 고려한 데 따른 것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그런데 올해는 실내에서는 코로나 때문에 할 수가 없어서 옥외(성남 서울공항)로 바꿨고, 그러다 보니 (더운 시간대를 피하기 위해) 야간으로 사전에 일정을 잡은 것"이라고 부연했다.

보훈처는 홈페이지를 통해 올해 6·25 기념행사는 코로나 19로 인해 일반인 참가 신청을 받지 않는다고 미리 공지한 바 있다.

이날 밤 기념식이 지상파 3사를 통해 생중계된 점도 '의도적인 로우키' 주장과는 배치되는 측면이다.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이후 6·25 기념식에 4년 연속 불참한다는 글도 이날 기념행사 전 인터넷에 잇달아 올라왔지만 문 대통령이 행사에 참석함으로써 결국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문 대통령이 취임 첫해인 2017년부터 작년까지 정부 공식 6·25 기념행사에 참석하지 않은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6·25 기념식이 보훈처 주최 정부 행사로 정식 격상된 2010년 이후 10년 주기 꺾어진 해인 2010년(이명박 당시 대통령이 참석)을 제외하고는 매년 국무총리가 참석해왔기에 문대통령의 6·25 행사 참석 패턴은 두 전임자와 다르지 않다.

문 대통령은 애초부터 이번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대통령 외부 일정은 경호상 이유로, 사전에 예고 보도를 하지 않는다는 원칙에 따라 행사 직전에야 참석 사실이 언론을 통해 공개됐다.

한편, 보훈처 주최 행사로 정착하기 전인 2000년 국방부 주관으로 열린 50주년 행사에는 김대중 당시 대통령이 참석한 바 있다.

6·25전쟁 70주년 기념식
6·25전쟁 70주년 기념식

(성남=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25일 서울공항에서 열린 6·25전쟁 70주년 행사에서 전사자 유해가 운구되고 있다. 2020.6.25

<<연합뉴스 팩트체크팀은 팩트체크 소재에 대한 독자들의 제안을 받고 있습니다. 이메일(jhcho@yna.co.kr)로 제안해 주시면 됩니다.>>

jhc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