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엄마 잘모셔라" 전쟁터 나간 오빠, 70년만에 돌아왔다

송고시간2020-06-25 19:4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6·25 국군 유해 147구 봉환…장진호전투 전사자 7명 가족 품으로

70년만에 고국 품으로…국군 전사자 유해 147구 봉환 (CG)
70년만에 고국 품으로…국군 전사자 유해 147구 봉환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민자야, 오빠 간다. 엄마 아버지 잘 모셔라."

6·25 전쟁 당시 장진호 전투에서 전사한 고(故) 김정용 일병은 1950년 8월 부대로 향하기 전 여동생에게 이처럼 마지막 인사를 남겼다고 한다.

고인이 부대에서 생전 마지막으로 쓴 편지에는 "흥남부두에 앉아 바다를 쳐다보며 부모님 생각에 편지를 쓴다. 부디 답장을 길게 보내다오"라는 내용이 담겼다고 한다.

고인의 어머니는 아들의 실종 소식을 듣고는 비가 올 때도 우산을 부러뜨리며 "아들이 죽었는데 호사를 누릴 수 있느냐"고 할 정도로 큰 슬픔을 감당해야 했다.

고인의 유해를 포함한 147구의 국군 전사자 유해가 6·25 전쟁 70주년을 맞아 고국으로 돌아왔다. 지난 25년간 유해 송환을 위해 북미와 한미 양국이 함께 노력한 결실이다.

앞서 북한에서 1990년부터 1994년까지 발굴된 유해(208개 상자)와 북미 1차 정상회담 후 2018년에 미국으로 보내졌던 유해(55개 상자) 속에서 147구가 2차례 한미 공동 감식을 거쳐 국군 유해로 판정됐다. 이들 유해는 이번에 공군 공중급유기 시그너스(KC-330)에 실려 한국으로 보내졌다.

다만 147구 가운데 DNA 검사를 통해 신원이 확인된 것은 장진호 전투에서 전사한 7인뿐이다.

고 김정용 일병을 비롯해 오대영 이등중사, 하진호 김동성 최재익 박진실 정재술 일병이 그들이다.

장진호 전투는 1950년 11월 26일부터 12월 11일까지 함경남도 장진 일대서 벌어진 전투로, 혹한 속에서 유엔군 3만명과 중공군 12만명이 전투를 벌여 유엔군 약 1만7천명, 중공군 약 4만8천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25일 청와대에 따르면 고인들의 유해 봉환 소식을 접한 가족들은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최재익 일병의 유족들은 한참 동안 통곡했고, 박진실 일병의 여동생도 "말을 잇지 못하고 손발이 떨리는 감동을 느꼈다"고 말했다.

hysu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