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콜롬비아 영화감독 시로 게라 성추문…여성 8명이 피해 주장

송고시간2020-06-26 00:12

댓글
콜롬비아 감독 시로 게라
콜롬비아 감독 시로 게라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콜롬비아의 유명 영화감독 시로 게라(39)가 여성 8명에게 성추행 등을 저질렀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5일(현지시간) 콜롬비아 일간 엘티엠포와 AFP통신 등에 따르면 전날 발행된 잡지 볼카니카는 8명의 여성이 2013∼2019년에 걸쳐 게라 감독으로부터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피해를 주장한 여성들은 본명과 국적은 공개하지 않은 채, 배우, 의상 디자이너 등 영화계 종사자들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게라 감독이 "불편한 성적 대화"를 하거나 그의 아파트나 호텔로 불러 거듭된 거부 의사에도 불구하고 강제로 만지고 키스했다고 주장했다. 8명 중 1명은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피해 장소는 콜롬비아와 프랑스, 독일, 미국, 멕시코까지 다양했다.

게라 감독은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AFP에 따르면 그는 성명을 내고 "이 끔찍한 거짓말과 악의적인 말을 읽어야 했던 모든 이들에게 사과한다"며 법적 절차를 통해 누명을 벗겠다고 말했다.

게라는 2016년 아카데미 외국어영화상 후보로 오른 '뱀의 포옹'으로 유명한 감독으로, 지난해 조니 뎁 주연의 영화 '웨이팅 포 더 바바리안'으로 할리우드에도 진출했다.

mihy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