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12댓글페이지로 이동

'돌고래의 지극한 모성애' 죽은 새끼 업고 다니는 모습 포착

송고시간2020-06-26 10:09

댓글12댓글페이지로 이동

국립수산과학원, 제주 연안 남방큰돌고래 조사서 관찰

유영 중 새끼 사체가 떨어지자 다가가는 어미 돌고래
유영 중 새끼 사체가 떨어지자 다가가는 어미 돌고래

[국립수산과학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 국립수산과학원은 제주도 남방큰돌고래 조사에서 죽은 새끼를 등에 업고 다니는 어미 돌고래를 포착했다고 26일 밝혔다.

국립수산과학원 고래연구센터는 지난 11일 제주시 구좌읍 연안에서 남방큰돌고래 생태를 관찰하던 중 어미 돌고래가 이미 죽은 새끼 돌고래를 수면 위로 올리려 하는 모습을 발견했다.

국립수산과학원 등에 따르면 태어난 직후 죽은 것으로 추정되는 새끼 돌고래는 꼬리지느러미와 꼬리자루를 제외하고는 형체를 알아보기 힘들 정도로 부패한 상태였다.

어미 돌고래는 자신의 몸에서 새끼의 사체가 멀어지면 다시 그 자리로 돌아와 새끼를 주둥이 위에 얹거나 등에 업고 유영하기를 반복했다.

죽은 새끼 보호하는 어미 돌고래
죽은 새끼 보호하는 어미 돌고래

부산=연합뉴스) 지난 11일 제주시 구좌읍 연안에서 어미 남방큰돌고래가 이미 죽은 새끼 돌고래를 수면 위로 올리려 하고 있다. 2020.6.26 [국립수산과학원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psj19@yna.co.kr

국립수산과학원 김현우 박사는 "죽은 새끼의 크기나 상태를 고려할 때 어미 돌고래가 2주 이상 이런 행동을 반복해 온 것 같다"고 추정했다.

어미 돌고래가 죽은 새끼를 한동안 포기하지 않는 모습은 세계 곳곳에서 드물게 관찰되는 특이 행동이라고 국립수산과학원은 밝혔다.

이러한 모습은 2017년과 2018년 제주도 남방큰돌고래 무리에서도 한 차례씩 관찰됐다.

국립수산과학원 관계자는 "과학자들은 죽은 새끼에 대한 어미의 애착 행동을 방어 행동의 일종으로 추정하기도 한다"며 "최근 제주도 연안에서 돌고래를 쉽게 볼 수 있는데 돌고래 무리를 만나면 다가가거나 진로를 방해하지 말고 완전히 지나갈 때까지 기다려 주는 여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psj1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