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5댓글페이지로 이동

"누가 이런 일을"…설악산 대청봉 표지석에도 '오일 테러(?)'

송고시간2020-06-26 14:04

댓글5댓글페이지로 이동

(속초=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국립공원과 명산 정상에 세워진 표지석에서 누군가 기름으로 추정되는 액체를 부은 흔적들이 잇따라 발견돼 궁금증을 불러일으키는 가운데 설악산 대청봉 표지석에서도 같은 일이 발생했다.

누가 이런 짓을
누가 이런 짓을

(속초=연합뉴스) 국립공원과 명산 정상에 세워진 표지석에서 누군가 기름으로 추정되는 액체를 부은 흔적이 잇따라 발견돼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는 가운데 지난 23일 설악산 대청봉 표지석에서도 같은 흔적이 발견됐다. 2020.6.26 [설악산국립공원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momo@yna.co.kr

한 누리꾼은 "대청봉 표지석 '오일 테러' 사건이 발생했다"며 막을 방법을 국립공원에 주문했다.

26일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후 8시께 설악산 정상 대청봉 표지석 표면에 기름으로 추정되는 액체가 흘러내린 것을 야간 탐방객 확인 순찰에 나섰던 대청분소 직원이 발견했다.

당시 대청봉 표지석에는 위에서 중간 부분까지 액체가 흘러내려 온 모습이 선명하게 드러나 있었다.

대청봉 표지석 흔적은 발견 다음 날 내린 많은 비에 현재는 대부분 씻겨진 상태다.

공원사무소 관계자는 "전국 국립공원과 명산의 표지석에서 기름으로 추정되는 액체 흔적이 발생하고 있다는 정보에 따라 순찰을 강화하던 중 대청봉 표지석에서도 같은 일이 발생한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 "전국의 유명산 표지석에도 이상한 기름 흔적…수개월 전부터"

국립공원과 유명산의 표지석들에서 언제부터 이 같은 일이 발생했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다만 한 누리꾼이 지난 4월 국립공원관리공단 홈페이지에 올린 글을 보면 적어도 수개월 전부터 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 누리꾼은 글에서 "3월 21일 지리산 등산에서 정상 표지석에 이상한 기름 흔적이 보여 국립공원에 전화해 상태를 알려드렸다"며 "어제 인스타에 올라온 월악산 정상 표지석을 보았는데 그곳도 같은 상태의 기름 흔적이 보였다"고 밝혔다.

이어 "몇군데 국립공원 표지석을 확인해 보니 치악산, 함백산, 신불산에서도 같은 기름 흔적이 보였지만 오대산, 덕유산, 태백산, 무등산, 주왕산, 속리산에는 흔적이 안 보였다"고 언급했다.

이 누리꾼은 또 "누군가 개인 욕심을 위해 저지른 행위 같은데 바쁘겠지만 깨끗한 관리를 부탁드린다. 설악산도 개방되면 이렇게 훼손되지 않을까 걱정된다"고 적었다.

누가 이런 짓을
누가 이런 짓을

(속초=연합뉴스) 국립공원과 명산 정상에 세워진 표지석에서 누군가 기름으로 추정되는 액체를 부은 흔적이 잇따라 발견돼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는 가운데 지난 23일 설악산 대청봉 표지석에서도 같은 흔적이 발견됐다. 2020.6.26 [설악산국립공원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momo@yna.co.kr

◇ "대청봉 표지석도 '오일 테러'…우려가 현실이 됐다"

이 누리꾼은 대청봉 표지석에 대해서도 25일 "설악산도 걱정된다는 글을 올렸었는데 우려가 현실이 돼버렸다"며 "글을 올린 후 소백산과 가야산 정상 표지석에서 계속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또 "소백산 정상 표지석은 오일 테러 당했다는 내용을 듣고 멀리 부산에서 산을 사랑하시는 분들이 환경이 훼손되지 않는 방법으로 물품을 준비해 직접 오일을 제거하기도 했다"며 "이것만큼은 막을 방법을 마련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국립공원관리공단은 "해당 표지석을 확인해 조속한 조치를 하겠다"며 "전국 국립공원 정상 표지석에 같은 흔적이 있는지 점검하고 순찰을 강화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공단 관계자는 "대청봉 표지석에서도 같은 흔적이 발견됨에 따라 25일 열린 전국국립공원 관계자 화상회의 시 순찰과 모니터링을 한층 강화할 것을 요청했다"며 "현재로서는 누가 무엇 때문에 이런 행위를 하는지 전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설악산사무소 관계자도 "국립공원 표지석이 아닌 다른 산의 표지석에서도 같은 흔적이 발견되는 것을 보면 국립공원에 반감을 가지고 있는 사람의 행위도 아닌 것으로 보인다"며 "표지석 주변에 CCTV가 없어 행위자를 찾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표지석 액체 성분 분석이 이뤄지지 않아 정확히 어떤 물질인지 알 수 없다"며 "형태로 보아 오일 정도로 추정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mom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