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심슨가족'서 백인 성우가 유색인종 연기 못한다

송고시간2020-06-27 10:25

댓글

인도계 편의점 운영자 역할 두고 문제 제기

'패밀리가이'·'센트럴파크'서도 백인 성우들 자진 사퇴

이탈리아 팝아티스트 알렉산드로 팔롬보가 조지 플로이드 추모 메시지를 담아 그린 '심슨 가족' 벽화
이탈리아 팝아티스트 알렉산드로 팔롬보가 조지 플로이드 추모 메시지를 담아 그린 '심슨 가족' 벽화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미국 인기 애니메이션 '심슨 가족'(The Simpsons) 제작진은 유색인종 캐릭터의 목소리 연기를 백인 성우에게 맡기지 않겠다고 26일(현지시간) 밝혔다.

제작진은 이날 성명을 내고 "'심슨 가족'에서 더는 백인 성우가 비(非) 백인 역할의 목소리를 맡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제작진은 이같은 결정을 내린 배경을 밝히지 않았으나 극 중 인도 출신 편의점 운영자로 나오는 '아푸' 역할을 백인 성우 겸 배우 행크 아자리아가 맡는 데 대한 문제 제기가 수년째 있었다고 로이터통신은 보도했다.

아자리아는 인도 특유의 억양을 구사해 인도계 미국인을 부정적으로 묘사한다는 비판을 받았다.

아자리아는 아푸 외에 극에 등장하는 흑인 경찰관 '루'와 멕시코계 미국인인 '범블비 맨' 목소리도 맡고 있다.

심프슨 가족 주치의인 흑인 의사 '닥터 히버트' 역할도 백인 성우 겸 배우인 해리 시어러가 연기한다.

아자리아는 논란 속에 이미 올 초 아푸 역할을 더는 맡지 않겠다고 밝혔다.

행크 아자리아 [EPA=연합뉴스]
행크 아자리아 [EPA=연합뉴스]

한편 또 다른 방송용 애니메이션 프로그램 '패밀리 가이'(Family Guy)의 마이크 헨리와 '센트럴 파크'(Central Park)의 크리스틴 벨 등 다른 백인 성우들도 유색인종 캐릭터를 연기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헨리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20년간 '패밀리 가이'에서 클리블랜드를 연기할 수 있었던 것은 영광이지만 유색인종 역할은 유색인종이 해야 한다. 그래서 이 역에서 내려오려고 한다"고 밝혔다.

luc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