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장제원, 백종원 주자론에 "김종인, 허언으로 당 희화화"

송고시간2020-06-27 15:3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미래통합당 장제원 의원은 27일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당의 대선 후보까지 좌지우지하려 들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이 최근 당 초선들과 회동에서 외식사업가이자 방송인인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를 차기 대선주자로 언급한 데 대한 반응이다.

장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이번 해프닝을 통해 비대위원장께서 당을 바라보는 시각이 어떤 것인지 보다 분명하게 알게 되었다"며 "사람을 존중하고 키워야 할 당이 비대위원장의 허언으로 이렇게 희화화되는 모습이 참 씁쓸하다"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세간에서는 통합당 후보를 놓고 '백종원보다 임영웅이지' 등 조롱 섞인 농담이 돌고 있다"며 "제1야당인 통합당의 비대위원장이라는 직책의 무게감이 없었다면 이렇게까지 황당한 억측이 난무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몇몇 언론에는 '김종인 대망론'이 등장하기도 한다"며 "저희가 드린 직책을 가지고 자신의 마케팅을 하려 했다면 더더욱 안 될 일"이라고 했다.

'백종원 주자론'에 앞다퉈 코멘트하고 있는 기존 주자들을 향해서도 "꿈보다 해몽이 좋다고 느낄 만큼 과잉해석하는 모습보다는 차라리 크게 한 번 웃으며 패스하는 모습이 좋지 않았을까라는 생각은 욕심인가"라고 꼬집었다.

미래혁신포럼 인사말하는 장제원
미래혁신포럼 인사말하는 장제원

지난 9일 미래통합당 장제원 의원이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 21대 국회 개원 기념 특별강연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minary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