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첫사랑의 언덕' 1960년대 가수 박형준, 미국에서 별세

송고시간2020-06-27 17:3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故박형준
故박형준

[박성서 대중음악평론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오보람 기자 = 1960년대 최희준, 위키리 등과 함께 '포클로버스'로 활동했던 가수 박형준(본명 박창순) 씨가 83세를 일기로 숨졌다.

고인의 차녀 박주원 씨는 27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미국 시애틀에서 거주하시던 아버지가 최근 뇌출혈이 재발해 투병하시다가 지난 22일 자택에서 세상을 떠났다"고 전했다.

유족은 평소 고국에 묻히고 싶다고 밝혔던 고인의 뜻대로 한국에서 수목장을 치를 예정이다.

대학 시절 미8군 무대에서 활동을 시작한 고인은 1962년 '소나무 길'로 데뷔했다.

'첫사랑의 언덕', '쓸쓸한 크리스마스', '굳바이 서울', '열쇠를 파는 사나이' 등 히트곡을 남겼다.

1963년 최희준, 유주용, 위키리과 함께 남성 사중창단 포클로버스를 결성했다. 당시 보기 드문 학사 출신들로 구성돼 각자 솔로로 활동하며 때에 따라 팀으로 함께 무대에 섰다. 1964년 1집, 1966년 2집을 발표했다.

고인은 1980년 발표한 '작은새'를 마지막으로 한국 생활을 접고 1983년 가족들과 미국으로 건너가 시애틀에서 레스토랑을 운영했다.

박성서 대중음악평론가는 "고인은 1960년대 국내 가요계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린 '제2 르네상스' 주역"이라며 "'한국의 페리 코모'라 불릴 정도로 중후하면서도 부드러운 창법을 구사한 가수였다"고 평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이은숙 씨와 미영, 주원 두 딸이 있다.

포클로버스 1집 '저녁 한때의 목장풍경' 표지 사진
포클로버스 1집 '저녁 한때의 목장풍경' 표지 사진

[박성서 대중음악평론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ramb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