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휴일 새벽 번화가에 떨어진 돈가방…시민 신고로 주인 찾아

송고시간2020-06-28 06:4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가방에 든 현금 2천만원
가방에 든 현금 2천만원

[마산중부경찰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한지은 기자 = 경남 마산중부경찰서 오동파출소는 현금 2천만원이 든 가방을 두고 길가에 잠든 남성에게 돈을 찾아줬다고 28일 밝혔다.

경찰은 이날 오전 4시 8분께 창원시 마산합포구 오동동 한 길가에서 술에 취해 잠든 A(50) 씨를 인계하던 중 인근에 떨어진 A씨의 가방을 찾아 돌려줬다.

가방에 든 현금 2천만원은 공사대금으로 확인됐다.

A씨가 잠든 곳은 번화가로, 한 시민이 경찰에 A씨의 인계를 요청하는 신고를 했을 뿐 가방을 건든 사람은 없었다.

A씨는 "술을 많이 마셔 정신을 잃었다"며 "경찰의 도움이 없었다면 돈과 손목에 찬 고가 시계 모두 잃어버릴 뻔했다"고 감사를 표했다.

contactj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